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평소 자주가는 방일해장국에 또 출입;; 오늘은 해장국은 집어치우고 수육을 먹어보자. 물론 술자리니 안주다운 안주를 먹어야겠단 생각에 수육을 시켜봤다. 역시나 반찬은 화려했다 ㅡ,.ㅡ;; 똘랑 김치와 깍두기 그리고 마늘짱아찌(?) 흠;; 좀 있어보이는 수육을 시켜서 뭔가 다른 반찬이 나올줄 알았는데.. 상당히 기분이 좋지 않다 ㅋ 반찬 때문에 몹시 속상해 하고 있는 찰나, 서비스로 해장국을 내준다. 사실은 원래 수육을 시켜도 해장국은 안주는데 그냥 주는거란다. 선지도 싱싱해 보이고 ㅋ 뭐 갑자기 기분 좋아졌다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수육이 나왔다. 일단 보기에는 정말 디카없는게 아쉬울 정도로 입맛을 그냥 땡겨부러..고기 한 점 맛을 보니 이건 천국이였다. 무슨 부위인지는 모르나 정말 입속에서 그냥 녹는다 녹아..실은 수육을 굉장히 먹고 싶었는데 그냥 동네 설렁탕집 가서 수육 한 접시 뚝딱 먹으려다 언젠가 꼭 먹는다 먹는다 먹는다고 다짐을 한 방일해장국 수육을 억지스레 가서 먹어봤다. 결과는 대만족^^ 다른집 수육과 확실히 달랐다. 뭣보다 좋은점음 몇점 먹으면 느끼해지기 쉬운게 바로 수육인데 이집 수육은 그런거 없다. 그냥 끝까지 먹는거다 ㅋㅋ 술도 술술~들어가고 안주도 술술 들어가고~ 환절기에 이보다 좋은 음식도 없을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koozistory Cook > koozistory Alcoho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매운탕  (0) 2008.09.16
연포탕  (0) 2008.09.14
수육  (0) 2008.09.06
고갈비  (0) 2008.08.28
닭갈비  (0) 2008.08.26
포차  (0) 2008.08.20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