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 hochang21.com

이제 막 금뱃지를 처음 단 송호창 의원 덕분에 인터넷에 재갈을 물리려한 노무현 정부에 대해 새롭게 알게 돼다.

=====================================================================================================



  ▲ ⓒ 송호창 트위터

헌재의 인터넷 실명제가 위헌이란 판결이 내린 직후 기사들이 쏟아지면서 송 의원 역시 이 떡밥을 물게 된다.



  ▲ ⓒ 송호창 트위터

초선의원답게 패기가 넘친다. 이명박 정권이 다 지나니 이제서야 판결을;; MB OUT! 헌재도 가카에게 장악!!ㅠㅠ

=====================================================================================================




하지만 서서히 밝혀지는 진실들! 인터넷 재갈은 현 정권의 작품이 아닌 바로 노무현 정부의 작품!

포털 사이트에 댓글을 남길 때 본인확인 절차를 거쳐야 하는 '인터넷 실명제'가 위헌이라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나왔습니다. 도입 당시부터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논란이 끊이질 않았는데, 결국 5년 만에 폐지 수순을 밟게 됐습니다. 정영훈 기잡니다.
- 중략 -
익명성을 등에 업고 무차별적으로 퍼지는 헛소문과 악성 댓글을 줄이고자 지난 2007년 도입됐지만 표현의 자유를 지나치게 제한한다는 비판이 끊이질 않았습니다. 헌법재판소는 이 제도가 헌법에 위배된다며 재판관 8명 전원 일치 의견으로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 ⓒ 연합뉴스 발췌

2007년도 도입이라면 바로! 노오란 그분이 생각나는 작품! 바로 인터넷 실명제!

=====================================================================================================



  ▲ ⓒ 송호창 트위터

뒤늦게나마 진실을 알아챘지만 이미 진실을 왜곡한 좌좀들의 특급 먹잇감은 널리널리 퍼져만 갔고...;;

난데없이 현정부가 인터넷에서의 재갈을 물리려했던 기억과 잘못 연결이 됐다며 다시 MB를 물고 늘어지는데;;

=====================================================================================================




하지만;; 송호창 의원은 은연중에 노무현 정부가 인터넷에 재갈을 물리려는 정부임을 실토하게 된다.

=====================================================================================================

오늘도 음모론과 거짓된 진실을 좋아하는 윗,아랫물 좌좀들이 꼭 봐야할 명언 한 구절을 보고 마무리하자.

일반적인 학자나 분석가들은 문제를 접하고 파악하고 분석하여 결론을 낸다.

하지만 음모론자들은 결론을 낸 뒤에 그 전의 과정과 의도 등 모든것을 끼워 맞추려고만 한다.

결국 끼워맞추는 논리는 점점 붕괴될 수 밖에 없다.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