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 출처 미상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는 22일 “(북한이) 우리 국민을 건드렸다가는 오히려 더 많은 피해를 본다는 확실한 메시지가 가도록 할 것”이라며 “반드시 응분의, 확실한 응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여의도 음식점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연평도 포격 사건이 다시 벌어져 적을 포격하느냐 마느냐 하는 상황이 온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박 후보는 “국민을 위협하고 목숨을 빼앗는 일에 대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는 향후 남북관계에 대해선 “계속 이런 상태로 가는 것도 문제다. 전쟁 중에도 대화는 필요하다는 말이 있다”며 “대화의 문을 열어놓고 국면을 타개하기 위해 여러 가지로 이야기를 해볼 필요가 있지 않는가”라고 했다.
  ▲ ⓒ 중앙일보 발췌

=====================================================================================================

선빵 쳐맞고 병신같이 손가락 빨고 있는 것들 보단 안보관과 패기만큼은 사내들 못지 않구나. 아니 그 이상이구나!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