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 후보는 2004∼2005년 자신이 프로듀서(PD)로 진행한 인터넷 방송 라디오21의 ‘김구라, 한이의 플러스18’ 코너 2005년 1월 23일자 방송에서 “여자가 만약에 XX를 가지고 자해를 한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 바늘로 꿰매는…”이라고 말했다. 같은 달 2일 방송에선 “달라고 하면 해 주고”, 9일 방송에서도 “나중에 콧구멍에 넣고 그러는 것 아닌가” 등 저질 발언을 쏟아냈다.

2004년 12월 12일자 방송에선 “부인이 관리할 수 있도록 XX를 탈부착할 수 있는”, 국회 여야 대치 정국을 빗대 “납땜질로 문을 다 막아놓는 겁니다. 한 달 있다가 문을 따면 남자 의원들만 있는데 XX 까고 뒤에서 XXX 걸리고” 등의 막말을 했다. 11월 28일자 방송에선 “여성들 보면 XX 부분이 별로 면적이 넓지 않은 사람이 있는가 하면 아주 큰 사람이 있고. XXX누나는 부항을 뜬 것 같다”며 특정 여성 연예인의 실명도 거론했다.

무소속 강용석(서울 마포을) 후보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 후보가 각종 비속어와 욕설을 섞은 막말을 추가로 공개했다.

김 후보는 2005년 2월 5일자 방송에서 “호주제를 실질적으로 바꿔야 한다. 부인하고만 X치라는 법 없거든요. 부인 아닌 사람 그 어떤 여자하고도 X을 치더라도 항상 거기 호적에 기재가 될 수 있도록”, “동사무소에서 ‘삑’ 소리 나서 보면 아버지랑 아들이 XXXX구나 이런 경우가 발생하는…”이라는 등 입에 담지 못할 말을 했다. 한 마디로 ‘저질 종결자’였다.
  ▲ ⓒ 쿠키뉴스

뭐 이전까지는야 그럴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그간 여성,노인,종교 비하는 본인말대로 개그의 일부분이고, 연기의 일부분이고, 방송의 일부분이니 억지스레 그럴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건 아니다. 개그,연기,방송의 일부분이라고는 믿기 힘들만큼 막말의 수준이 거의 생활이였다. 거두절미 하고 선거 결과를 한번 지켜보자. 해서 노원구 것도 공릉동과 월계동 주민들의 수준을 한번 시험해보자.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