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 KBS

저땐 삐삐와 열쇠고리 등를 전화선 잘라다가 손모가지에 휘감고 묶어 댕기는게 최신유행이였던 듯;;

쟈가 재벌회장님의 딸인데 저 패션도 아무나 할 수 있던게 아닌 듯ㅋ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naya7931.tistory.com BlogIcon 버드나무그늘 2012.03.04 0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삐삐는 주로 주머니 등에 있었고.. 쭈욱 빼서 볼 수 있게끔 전화선 같은 줄이 있었더랬죠. 삐삐에 남겨진 음성메시지를 들으려 쉬는 시간이면 공중전화기로 뛰어가던 기억이 새록..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