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직감적으로 느껴지는 이 소설가는 3,486들의 운동권 경험을 무슨 훈장처럼 생각하는 것 같다.

학생운동에 대한 치열한 고민과 토론도 없이 그저 과거에 그런 행위에 동참했다는 단편적 기억을 바탕으로

무슨 대단한 일 한 것 처럼 미화 시키고 그걸 소설의 메인테마로 삼고 있다는 것이다.

대가리 차니 더이상 이 소설가의 책을 읽어주기가 부담스럽고 존나게 한심해 뵌다는 것이지.

혹시나 이 철없는 소설가를 만나게 될 기회가 생긴다면 꼭 묻고픈게 있다.

진짜 학생운동 한거는 맞느냐고?

혹시나 했다면 해서 뭘 얻었고 결과가 무엇이냐고...

졸업과 취업, 가정사, 장래문제 등을 항상 뇌속에만 꼭꼭 숨겨두고 겉멋으로만 주변을 배회한게 아니냐고...

어릴적 반항기로 주변에 좀 있어 보이는 운동권과...;;

대학생이란 기득권도 고스란히 포기 할 수 있는 용기와 실천력은 분명히 틀리다고...;;

만약 당신이 후자였다면 써대는 소설에서도 고스란히 진실성 있게 느껴지겠지만...;;

당신의 소설은 전자인 보통의 철없는 종북들 아니면 '속물'이라 말 할 수 있겠지!

덧 : 요즘 열심히 종교활동 하는 당신이 나와 같은 카톨릭이라는 것이 무척이나 역겹소이다.

(코린토1서 7장 10절)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