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점점 나는 꼼수다가 하는 짓거리나 여당성향 수꼴들의 짓이나 그 나물에 그 밥이다. 오직 가카만을 빨아댄다더니 소스가 떨어져가 이것 저것 다 건드리는데 뭐 일단 이해는 한다. 다 들쑤시고 이슈를 끌어야 순위를 유지하니;; 이건 인터넷방송 아니야 모든 방송들이 떠안는 고민이자 목적이니;; 문제는 가카만을 깔때는 분명 어느정도 팩트가 있었다. 하지만 이것 저것 들쑤시면서 팩트는 점점 떨어지고 추정만 난무하고 있다. 모든 사람을 탈탈 털면 먼지 안나오는 사람이 없듯 나꼼수 멤버들도 막말로 개같이 조지고 탈탈 털면 과연 먼지가 안나올까? 나꼼수 팬들이 나꼼수에 절대적 지지를 보냈던 이유는 언론들은 쥐죽은 듯 조용할때 가카에 대해 어느정도 팩트를 가지고 거침없이 까댈때 응원과 신뢰를 보냈던 것이다.

하지만 요즘 나꼼수를 보면 내뱉는 말들이 점점 바뀐다. 신뢰가 점점 떨어진다. 경찰 졸라리 까대다가 검-경이 싸워대니 갑자기 방향바꿔 일부 고위경찰만 십쇄고 나머지 경찰편 드는 것도 그렇고 또하나 '정봉주 여권'에 관한 것이다. 정봉주의 여권이 나오지 않으면 전 멤버들은 미국행을 포기한다고 했다. 분명 호언장담을 했었다. 그러나 정봉주 여권은 끝내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나꼼수는 미국행 일정을 모두 잡고 곧 출발한다. 왜 호언장담이 바뀌게 돼었는지 그 어떤 설명도 없다. 정말 나꼼수 다웠어야 했다면 과감하게 미국행 일정을 포기하고 이 판을 더 크게 벌였어야 한다. 무엇때문일까? 강연 및 세미나 등 잡힌 일정들과의 약속? 물론 그것도 중요하지만 결국엔 '돈'이라 '추정'해 본다. 요즘 한명씩 번갈아가며 책을 발간한다. 이역시 결국엔 '돈'이라 추정이다.

그리고 호구들은 미친듯이 사대고 있다. 요즘 트위터로 자폭질 해대고 있는 소설가들이 왜 이슈를 끌어내고 있는가? 진보를 핑계대고 차기작을 베스트셀러로 밀기 위한 바로 역시 '돈'이이라 추정이다ㅋ 물론 인터넷 무료방송이라 쏴주는 서버비용이 필요하고 이것저것 자잘한 돈이 필요하다. 해서 공연도 하고 콘서트도 하고 하는 것이겠지. 하지만 나꼼수 초창기를 기억해보면 지금 너무 변질됐다. 골방에서 오직 가카만을 위한 방송을 하던 그들의 모습은 없고 책이다 공연이다 강연이다 세미나다....;; 이 방송이라는게 '팩트'만 가지고 먹고 살기 힘들다. 해서 방송국들마다, 프로그램마다 조작질해대고 노이즈마케팅 만들고 생명유지를 하는데 나꼼수 역시 하는 행보가 똑같다. 내가 절대적 지지를 보냈던 오세훈 절친수락 이전의 모습은 이젠 없다.

이젠 그 어떤 방송국들이 하는 모습과 똑같고 점점 말이 바뀌고 팩트는 점점 잃어가는 모습이다. 이건 스스로들 자초한 일이고 내 예상이 맞다면 이제 슬슬 나꼼수가 탈탈 털리는 일이 남았다. 어떠한 세력에 탈탈 털릴지는 모르겠으나 자신들이 내뱉었던 말들을 하나하나 주워담아야 할 시점이 오지 않았나 싶다. 예로 자신만만하던 주진우 기자가 점점 벌금에 관해서 억울한 액션을 취하고 있다. 그리고 주진우 기자도 책을 준비한다는 소식을 나꼼수를 통해 내비췄다. 그리고 생선백반만 먹던 그들은 공연 후 에너지를 보충할 횟집을 알아 보고 있다. 자기 돈이 생겨 자기 돈으로 뭘 먹던 상관없지만 방송초기 어려움을 자청하고 그 어려움을 발판 삼으려 했던 나꼼수의 모습은 이제 '돈'줄이 오고가는 상업문화에 빠지고 말았다. 나꼼수가 꼼수에 빠졌다.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