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 KBS

뭐 브레인을 까는건 아니고ㅋ 브레인이란 드라마를 보고 있자니 머릿속서 계속 떠나지 않은 드라마가 있었으니 바로 '하얀거탑'이다. 내용도 뭐 비스꾸리 하고 하얀거탑에 있던 캐릭터들과도 많이 겹치는 부분도 있고 그렇다. 물론 하얀거탑이 일본 원작을 리메이크 한 것이지만 브레인을 계속 보고 있자니 하얀거탑이 정말 잘 만든 드라마 같다는 생각이 계속 떠나질 않는다. 웃기면 안되는데 가장 웃긴 부분이 바로 신하균이 김명민을 많이 연구한 것 같은 느낌이랄까?ㅋ 차도남 의사님 같지는 않고 뭐랄까;; 심각한 눈표정 연기를 보여줘야 하는 씬에서 사팔로 변신해서 볼때마다 웃는다.
  ▲ ⓒ KBS
 
여기에 또 미스캐스팅 삘이 느껴지는 브레인 속 최정원 역시 하얀거탑에서 난데없이 봉달희로 변한 느낌이다. 딱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왜 그런 영화들 있지 않은가? 여러 영화를 짜집기 해놓은 코믹 패러디영화 같은거? 한 회는 하얀거탑 봤다가 한 회는 봉달희 봤다가 또 거탑 봤다가 봉달희 봤다가ㅋ 나름 브레인도 쩌는 퀄리티를 보여주려 했지만 이런 노력도 언급했 듯 머릿속엔 '하얀거탑'이...;; 가만보면 정말 하얀거탑이란 드라마 한국 의학드라마의 역사를 다시 썼지 싶다. 물론 장준혁 빨과 리메이크 빨도 있었지만 참 잘 짜여졌었고 캐릭터들이 거부감 없이 더 자연스러웠다고 할까? 그런면에서 이 '브레인'이 약해 보이는 이유는 점점 떨어지는 시청률이 답을 해주고 있는 듯 싶다.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