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설치형 블로그가 생기기 전 국내에서 블로그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포털에서 제공하는 블로그 서비스를 이용할 수 밖에 없던 시절이 있다. 당시엔 한창 소스 건드리며 놀던 시기라 코웃음치며 블로그는 영~ 재미없겠다 생각하던 시절이였는데 텍스트큐브 등 오픈 소스 설치와 플러그인 연동 등의 블로그 서비스들이 생겨나면서 대중적인 티스토리가 등장하고 안정화에 자리를 잡을즈음 '때가' 왔다는 판단하에ㅋ 블로그에 발을 들여놨지 싶다. 물룐 그때도 참 문제점이 많고 잡음이 많았지만 포털 다음이 인수하고 이제서야 점점 안정화에 접어드는게 아닐까 싶다.

물론 개인이 도메인 사고 서버용량 사고 해서 독자적인 블로그를 운영할 수도 있겠지만 아 공짜^^로 밥상 차려주고 밥을 먹여 주는데 뭐하러 개고생 하나 싶지 않는가? 이게 바로 블로거 입장에서 어찌보면 당연한 시스템인데 이 블로그 세계에도 돈을 투자하고 떼돈을 벌어 들이려는 돈독 오른 인간들... 아니 블로거들이 생겨나기 시작하면서 점점 진흙탕을 만들고 있다. 대표적으로 파워블로거라 불리우는 사람들의 이야긴데 요즘 사회적으로도 문제가 되고 있는 사람들이다. 근데 한가지 웃긴 모양새가 보인다.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파워블로거들의 둥지가 어딘고 하며 살펴보니 바로 '네이버 블로그' 사람들이다.

뭐;; 네이버의 점유율하면 두말 할 필요도 없고 또 거기에 블로그를 트니 방문자 또한 지금 노력하고 별에 별 짓을 다하는 여타 설치형 블로거들에 비해선 몇곱절 이상 허세를 부릴 수 있는 숫자를 자랑할텐데 말 그대로 그들만의 리그에서 '파워블로그'와 '파워블로거'를 정한다는 자체가 정말 심각한 오류라고 생각한다. 폐쇄적인 곳에서 즈그들끼리 알콩달콩 살다가 사고도 치고 서로 자위질도 해대는 뭐 그런 모습? 하긴 블로거들이 무슨 잘못이랴? 블로거들을 울타리 안에 갇아 두는 기업의 문제겠지... 다음 뷰가 네이버 블로거들 까지 받아 들이면서 변화의 시작이 보이는가 했으나 네이버는 그냥 '네이버'였다ㅋ

그러다보니 이번과 같은 문제가 생겨나기 시작했고 네이버는 현재 누가 정한지도 모를 문제의 파워블로거들 쉴드 치기에 바쁜 상황이 아닐까 싶다. 피해자는 고스란히 네티즌들의 몫이고 말이다. 이런 글들을 쓰면 알게 모르게 소리없는 압력(검색유입 등)이 들어간다고 하던데 그러거나 말거나고 하는짓을 보면 딱 정치권의 걔네들 모습인데 세상 변하고 있다는걸 네이버도 좀 제발 느끼고 제 집 식구들 단속좀 똑바로 했음 하는 바이다. 또 네이버 블로거들에게 한가지 말하고픈게 있다. 거 한가지 전만 먹고 있는거 물리지 않냐고... 모듬전 한번 먹어보지 않겠냐고...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