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포털에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유명인들의 트위터 배설글을 보고 있노라면 구토를 넘어 오바이트를 쏟아 낸다. 어는 국가건 어느 부족이건 하다못해 군대서도 개같은 새끼 말년 다가오면 다 레임덕 오듯 정권교체 시기가 슬슬 들어서면 꼭 아가리 싸물던 것들이 난데없이 갑툭튀해 정치적인 발언 내쏟던데 정말 간사한새끼들이 아닐 수가 없다. 진짜 유명한 것들이면 말을 안한다. 관심병종자 축에도 안끼는 잊혀져가는 것들이 이 무슨 트랜드인냥 하나같이 관심받아 재기하려 하는 모습에 따지고보면 공인이란 직업중 정치인들보다 더 못된 것들이다.

한창 돈벌어재낄땐 좌도 우도 아닌 중도 졸라 지키는척 노력하다가 세상 돌아가는 분위기 파악하며 이쪽이 내 밥줄에 더 유리하다 싶은 싸~악 하고 붙는 모습. 내뱉는 발언들도 논리적으로 수긍이 가면 말도 안한다. 이 무슨 궤변을 넘어 남들 다 하는 그럴싸한말 하나 두개 끌어와 컨트롤+v 해대는 모습을 보며 진짜 광대는 광대라는 생각을 해본다. 정말 예나 지금이나 틀린게 없는 듯 싶다. 일전에 '왕의 남자'라는 영화속 감우성과 이준기의 그 모습 그대로 달라진거 하나 없는 느낌? 그래도 갸들은 나름 소신이라도 있었지. 그냥 아가리 싸물고 돈만 쳐벌순 없나?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