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 SBS

정동영 최고위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유(시민) 대표는 오랜 동지다. 김해을에서 승리하지 못한 것은 애석하다"며 지난 2007년 대선에 출마해 실패를 봤던 그는 "실패를 경험해 본 저로서는 그 아픔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유 대표의 고통을 함께 나누고 미래도 함께 만들어 가려 한다"고 말했다.



좋게 말해선 '동병상련'; 나쁘게 말하면 음~ 걍 패스;;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