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솔직히 블로거도 네티즌인데 이따금 다음뷰에 발행되는 글을 읽다보면 심심찮게 발견하는 글들이 '블로그에 네티즌의 악플이 어쩌고 저쩌고...;;' 같은 네티즌인데 마치 위에 있는 의식 쩌는 글들을 발견하곤 한다. 이 블로그라는게 개인의 주관적인 생각과 의견을 일기쓰듯 주저리 주저리 써대는건데 문제는 꼭꼭 숨기는 일기장과 달리 모든 사람들에게 오픈돼어 있다는 점이다. 그럼 여러 객관적인 시각을 가진 많은 사람들이 접하고 당연히 잡음이 들리게 되는 시스템인데 어찌보면 악플이 달리는거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헌데 거 악플 좀 달렸다고 징징 짜는게 너무 이기적이란 생각을 해본다. 까놓고 말해 같은 블로그 운영하면서 닉넴 달고 댓글 쓰는 블로거 중에 악플을 누구 다나? 뭐 물론 로그아웃 하고 싸지르를 수 있지만 어지간 하면 대부분 메인에 노출된 베스트 글에 대부분 비블로거들의 악플이 달리는데 이정도는 감수해야 하지 않나? 얻는게 있으니 잃는 것도 있을 수 있다는 쿨~한 생각을 가져야 하는데 두마리 토끼 다잡고 싶어하니 이따금 악플을 발견하면 철렁~철렁~ 하는가보다. 물론 항상 점잖고 악플이 달릴만한 글을 아예 쓰지 않는 블로거도 있다.

허나 메인에 항상 노출되는 글들은 대부분 연예계 소식이나 맛도 없는 맛집, 혹은 리뷰들이 대부분인데 당연히 악플이 달릴 수 밖에 없다. 대신 꿀맛같은 '$'를 벌어들이니 어찌보면 블로그 세계도 경제원칙이 존재하거늘;; 무조건 내 의견 다 받아들여야 하고 돈은 돈대로 벌어야 하고;; 이거 넘 이기적인 생각이 든다. 결론적으로 하고픈 말은 좀 쿨~한 생각을 가졌음 한다. 품질 좋은 스멜을 풍기는 똥에는 똥파리가 많이 꼬이듯 '발행'을 클릭하는 순간 어느정도 감이 있지 않은가? 이번글은 쿨~하게 넘기자고...;; 대신 육두문자 개쌍욕 날리는 것들은 과감하게 아웅다웅 해주는건 당연하겠지.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