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 MBC

두산베어스의 김동주와 김현수, 뭐 원래부터가 후덜덜한 선수들이였지만 이번 시즌 두산베어스의 3,4번들이 정말 심상찮다. 개막전부터 쌍포를 후려대니 이번 시즌 두산베어스의 무게감이 더욱 더 눈에 띈다. 어제 경기를 보니 김동주는 몸무게를 감량했지 싶고, 반대로 김현수는 좀 늘린 감이 있던데 이 두선수가 점점 겉보기에 비슷해지는 듯;; 두산베어스는 이번 시즌 딱 잘라 말해 '우승'으로 못박는 분위기던데 정말 이 두선수가 있어서 든든하며 행복할 듯^^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