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BS드라마 '싸인'이 종영을 했다. 요즘들어 즐겨보는 드라마중 유일한 드라마라 기억에 남는지는 몰라도 이정도면 요즘 트랜드인 병맛 막장 드라마들 속에서 완전 선전을 하지 않았나 싶은 드라마다. 나름 작품성이 있었으며 시나리오도 왠만큼 잘 짜여진 드라마가 아니였나 생각을 해본다. 지금까지 드라마중 손에 꼽는 드라마로는 물론, 어린시절 즐겨봤던 '여명의 눈동자'나 '모래시계' 등 요딴거 다 제껴두고 2000년 이후 드라마들을 손에 꼽아 보자면;;
  ▲ 이상 ⓒ SBS'싸인'中

'하얀거탑' 다음으로 '연애시대'를 꼽았는데 그 이후 세번째 손가락에 넣어줄만한 작품 한가지를 발견했으니 바로 '싸인'이다. 솔직히 좀 부족하지 싶긴 하지만 요즘같이 넘쳐나는 병맛 드라마들을 보며 오히려 싸인은 완벽한 작품이 아니였나 싶다. 특히나 요즘 장자연 사건과 더불어 국과수와 정치권 등 미묘한 관계를 파헤치는 주제가 오히려 이번 드라마의 이슈성을 더욱 부각시킨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 그에따라 SBS의 뉴스 태도도 바뀌었으니 이정도면 나름 파장을 일으킨 드라마가 아닐까 싶다. 그동안 배우들 및 제작진들 모두 수고수고^^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