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단 출연진들이 참 좋았다. 박용우, 류승룡, 성동일, 성지루, 김여진. 이 조합만 보더라도 내용은 안습일지라도 배우들의 연기력을 보는 재미만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을 했는데;; 그런거 없다. 안습이였다ㅋ 진작에 개구리소년들 실종사건을 알고 있었고 실화를 영화로 만든다 할 때 제일 먼저 생각한게 이 영화 '살인의 추억'과 비슷하게 만들겠네 싶었는데 역시나 적중하고 말았다. 영화의 전체적인 스멜을 살인의 추억과 비슷하게 만들었을지는 몰라도 역시 봉준호 감독의 센스를 뛰어 넘지 못하는 영화였다.
  ▲ 영화 ⓒ 아이들...中

일단 영화 초반에는 꽤 집중이 잘 된 편이였다. 실화인만큼 잘 알고 있던 스토리 이외에 몰랐던 부분들이 새롭게 다가오기 시작했으며 당시의 사회분위기나 언론, 그리고 공권력 들의 안일한 점도 잘 꼽는 등 흥미진진 하게 영화는 시작했으나 중반부부터 영화는 산을 타기 시작한다. 그리고 점점 지루해지기 시작하며 내용은 이러쿵 저러쿵 시간을 끌다가 중후반부부터 용의자로 지목된 사람의 얼굴을 너무 일찍 공개하기 시작한다. 이 점 상당히 아쉬운 점인데 어디선가 비슷한 영화가 떠올랐으니 이 역시 '살인의 추억'이였다.

뭐 따지고보면 영화가 산을 넘고 흐리멍텅하게 끝난게 실화에 바탕을 쓴 작품이라 이해를 해야겠지만서도 영화 막판 역시나 무리수를 둔 탓에 영화가 끝난 후 별 남는게 없고 그냥 시간 떼우기 적절했다는 생각만 갖게 만든 영화였다. 개인적으로 소잡는 장면은 정말 이해를 할 수 없었던 장면;; 여튼 그래도 건진건 있었다. 바로 성지루와 김여진이다. 성지루는 이번 영화에서 거의 '지존급'의 연기를 보여줬고 김여진 또한 깊은 내공의 연기력에 정말 흠뻑 빠져들기 충분했다. 박용우는 시대를 넘나드는 연기가 부담이 돼었는지 꾸부정한 어색 걸음걸이가 어찌나 영화내내 웃기던지ㅋ 여하튼! 이 영화 별 다섯개 만점에 ★★ 두 개다;;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rtocean.tistory.com BlogIcon 아트오션 2011.02.23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류승용때문에 기대하고 있었던 영화인데
    평들이 다...ㅎ_ㅎ 나중에 TV에서나 봐야
    될까봐요. =_=

  2. Favicon of http://annapurna516.tistory.com BlogIcon 안나푸르나516 2011.02.24 0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싶은 영화중 하나입니다. 예전에 개구리소년때문에 전국이 떠들썩 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