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병맛-병맛은 대한민국의 인터넷 유행어로, 정확한 의미를 규정하기는 어려우나, 어떤 대상이 '맥락 없고 형편없으며 어이없음'을 뜻하는 말이다. '병신 같은 맛'의 줄임말로 받아들여지고 있으며....;; 흠;; 그렇다. 아테나;; 솔직히 내용은 좀 병맛스럽더라;; 아이리스도 보다 말았는데 아테네 역시 1회 보다가 '응?! 병맛?'하고 집어 치웠다. 근데 어제 넘 심심해서 함 봤다ㅋ 여전히 병맛스러웠다ㅋ 건 그런데...;;
  ▲ ⓒSBS '아테네-전쟁의 여신'中

거두절미! 인간적으로 격투신은 정말 볼 만하더이다. 솔직히 아이리스나 아테네나 미드 '24'를 따라한건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고 내용은 그렇다 쳐도 격투신 하나 만큼은 24를 훨씬 넘어서더이다. 아주 살짝 과장만 있을뿐 참 사실적인 격투신을 보면서 적어도 격투신만큼은 몰입이 아주 잘되더라능;; 일전에 1회를 볼 때도 추성훈과 차승원의 격투신도 있었는데 그 때도 꽤나 눈길이 가던데 격투신만큼은 지금까지 아테네가 본좌인듯;;

특히나 이번회 막판에 정우성이 차에 들이박아대는 장면이 나오던데 CG를 섞었는지 어쨌는지 여튼 참~리얼한게 후덜덜달달 했다. 뭐 여튼 박진감 넘치고 스릴 있는 장면은 참 괜찮은 드라마인거 같은데 어줍잖은 얨뵹할 멜로 섞이고 말같지도 않은 억지 스토리 짜내는 부분은 여튼 병맛!ㅋ '아테나'는 그냥 격투신 같은거나 왕장창 늘리고 멜로는 좀 줄이는게 이 드라마 살리는 길일듯;;; 이라고 갠적으로 느껴봄^^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