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급들 총줄동한 대물이라는 드라마가 방영전이라는 뉴스를 보고 출연배우도 배우들이지만 대충 줄거리를 본지라 이런 민감한 내용의 드라마를 과연 어느 방송사에서 방영할까 궁금하기도 했다. 드라마 특성상 제작사 측은 MBC나 KBS로 밀어주지 않을까 예상했지만 대망의 대물의 첫 회는 정말이지 뜻밖에도 SBS의 전파를 타고 있었다. 그럼 여기서 가장 처음 든 생각은? '에휴~ 적당히 하겠네~'였다. 뭐가 적당할지는 그간 SBS의 행보를 보면 다들 어느정도 직감을 했을터, 그래 또 어떤식으로 쑈를 하나 하고 지켜봤는데 1회, 2회,3회,4회! 회를 거듭할 수록 정말이지 놀람의 연속이였다. '아니 이런 윗선 및 사회를 까바르는 드라마를 정말 SBS에서 한다는 말인가?'
  ▲ SBS드라마 '대물'中

솔직히 SBS에서 방영한다는 자체가 긍정적이지는 않다. 그간 해당 방송사의 행동을 보면 돈에 혈안이 돼있나? 할 정도로 삐딱선 타기에 충분했기 때문이다. 아니나다를까 현재 대물의 광고계약은 완판 상태로 대략 돈 백억 건졌다는 소문도 들리고 있다. 하지만 위에 언급했듯 돈은 둘째치고 회를 거듭할수록 드라마는 드라마일뿐이라 하지만 지금까지 SBS의 색깔과는 전혀다른 모습을 많이 보여준건 사실이다. 왜곡하지 않는 어느정도위 사실적인 모습들? 왠지 SBS답지 않은 그런 모습들? 허나;; 그래도 뭔가는 있겠지 했던 이 SBS드라마 대물은 역시나 점점 곳곳에 잡음이 들려오기 시작한다. 왠지 이제야 비로서 SBS에서 방영하는 모습이 제대로 보인다고 할까? 시작은 작가교체였다.

방송시작 4회만에 전격 작가가 교체 되었고 전 작가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태교 열심히 하고 애를 낳았는데 아이도 못보고 쫒겨난 기분이라고 까지 밝혔다. 그리고 하루가 지나기도 무섭게 점점 큰 잡음으로 번져갔고 이번엔 좀 충적이다 라고 표현해도 좋을 전격 PD교체! 처음엔 교체 되었다 라고 언론에 발표가 났다가 서둘러 교체가 아닌 추가 투입이라고 진화에 나섰지만 시청자들은 한마디로 '놀고들 있네~'하는 분위기! 이젠 하다하다 해당 드라마의 주인공들이 단체로 촬영을 거부하는 희귀한 모습도 보여주었다. 이 부분은 진화에 나섰다고 하지만 이렇듯 말 많고 탈 많은 대물은 다음번엔 어떤 웃지못할 소식으로 '아 역시나 SBS에서 방영한 이유가 있었네~'라며 안방극장에 또다른 관전포인트를 제공할지도 궁금하다. SBS에서 시작한 자체가 무리수 아닐까?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