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난주부터 가을 음악 여행을 떠난답시며 거창하게 센티멘털 로망스라 부제를 달고 여행을 떠난 1박 2일! 추억의 명곡들과 함께 가을 여행을 떠났지만 남은건 팔씨름과 쟁반노래방 뿐이였다. 쓸데없는 닭갈비로 지난주 분량 다 빼더니 하조대 주변 볼거리는 다 집어 치우고 추억의 노래 몇 곡 틀어주고 어째저째 하더니만 한 주 분량 다 빼는 필살의 노고는 확실히 보이긴 보이더이다. 물만 보이면 입수해대는 사골종목도 껴넣고 정말;; 정말 열심히 노력은 했으나 소재 고갈에 대해선 인정할껀 인정하자.
  ▲ KBS 해피선데이 '1박 2일'中

과연 얼토당토 난데없는 가을음악 여행의 주제를 가지고 2부작 어떻게 쪼개는가 유심히 살펴봤더니 아니나 다를까 첫장면부터 밥타령이다. 그러면서 역시나 사골종목 저녁식사를 가지고 팔씨름 대결을 펼치더이다. 그래 밥은 먹고 살아야지. 헌데;; 대한민국의 잘 알려지지 않고 숨은 볼거리를 속속들이 소개하겠다더니만 유명한 관광지이자 잘 알려진 동해의 하조대의 한 펜션인지 공터인지에서 팔씨름 하며 저녁밥 먹겠다는 저 초심잃은 소재는 이제 인간적으루다가 질려 속의 내용물 다 올라올 때도 되지 않았는가? 말 그대로 소.재.고.갈

그래도 뭔가 있겠지 하며 적어도 필자는 '하조대'에 대해서 나름 알기에 기다리고 또 기다려봤다. 헌데 한 20분 팔씨름 우려 먹더니만 이제 난데없이 PD가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쟁반노래방으로 넘어간다. 이번엔 나름 일회성 소재인가 싶어 한 30분 우려 먹더니 이거 초심을 잃고 해도해도 너무한 생각이 들었는지 이제 잠자리 노가리 좀 풀어주고 대략 10분간 1박 2일의 모토 나름 설악산 기행을 보여주기에 이른다. 그렇다. 1박 2일의 초심을 보여준건 단 10분이였다. 그러면서 어이없는 마지막 자막 '설악산으로 놀러오세요!';; 담당PD는 더욱더 머리를 굴리자! 쓴소린 때론 새로운 해답을 제시하는걸 안다면 말이다.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