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BC스페셜 '타블로, 스탠퍼드 가다'가 방송됐다. 방송을 본 느낌은ㅋ 뭐;; 그냥 한 단어로 표현해 '말장난'같다;; 라는 느낌을 받았다. 뭣이 또, 어느쪽이 말장난인지는 모르겠지만 뭔가 아쉬움이 남는 말장난? 마치 어느 드라마 명대사 답게 이빨 사이에 LA갈비가 통째로 껴 있는 느낌? 여튼 논란속에 방송은 됐고 솔직히 제작진은 타블로 옹호쪽으로;; 아니 타진요를 악박하는 분위기는 형성이 되었다.
  ▲ ⓒ MBC스페셜

방송이 끝나기가 무섭게 여러 의견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으며 어제 방송분 자체에서도 뭔가 미심쩍다는 의견도 솔찮게 보이고 있다. 가령 위 캡쳐처럼 좌우배열이 다름에도 방송은 같다는 자막을 내보내는 등 역시나 매의 눈빛+_+들은 저런걸 어떻게 찾아내나 싶을 정도로 그만큼 관심이 큰 방송이였기도 하다. 그러면서 카페의 매니저이자 어찌보면 이번사태의 주요인물이라 볼 수 있는 필명 '왓비컴즈'의 글과 댓글도 눈에 띄었다.

이 모든게 왓비의 장난질이라면 정말 문제가 심각한 병자의 수준이고 반대로 혹;; 뭐가 저리 자신이 있길래 저럴까 싶기도 하다. 그러면서 가만 생각해보니 그저 이 모든게 위에 언급한 '말장난'같다는 생각을 해봤다. 사실이라도 말장난;; 거짓이라도 말장난;; 정말 신정아 사건처럼 검찰조사 제대로 해서 본인이든 집단이든 조질꺼 확실하게 조져대고 엄벌을 해야 이 모든 사태가 일단락 되지 않을까 싶다. 여튼 오늘 방송은 솔직히 한편으로 치우친건 사실이였고 사태를 해결하기는 커녕 아예 싸움을 전면전으로 내세운 방송사의 책임도 어느정도 크다고 본다.

또한, 아무리 주인공이 타블로지만 그의 형 대학 문제도 그랬고 그의 가족 등등 이런 부분들로 인해 이번 타블로 논란이 더욱 증폭됐던 점 등 그간의 세밀한 과정을 중립입장에서 담지 못한 담당 제작진들의 아쉬움도 큰 것 또한 사실이다. 그리고 뭐 자랑이라고 2부작으로 쪼개서 시청자들 간보며 쌈붙이는지 원;; 어쨋든 주인공인 타블로만 딱! 보자면 방송을 통해 그간 맘고생이 심했음을 분명하게 느낄 수 있는 방송이였다. 다가오는 2부에서는 과연 사태를 진정시킬지 아니면 더 싸움질을 붙여놓을지 이젠 조마조마한 입장에서 시청하는 불편한 기분 또한 얻은 것도 사실이다.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