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느끼함에 다시는 시켜먹지 않겠노라 다짐을 해도 이따금 생각느는 피자! 동네 싸구려 피자든 브랜드 피자든 항상 세조각 반에서 무너지고야 마는 바로 그 피자! 항상 남아 적절한 곳에 나뒹구는 남은 피자들이 저녁부터 새벽녘까지 내 뇌를 흔든다. 그렇다. 야참의 색다른 묘미 바로 '식.은.피.자" 희안하게 남은 피자는 식어야 제맛이다. 렌지에 돌려 따끈하게 먹네~ 어쩌네 하는데 한번 식은피자를 먹어보시라! 빵도 과자도 아닌것이 오묘함을 준다. 피자 따끈할때도 참 맛나지만 식어도 맛나게 먹을 수 있는 몇 안되는 음식중에 하나인듯^^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