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하나, 그 분도 어쩔 수 없는 남자라는거;; 폰번도 따는 정열적 로맨티스라는거...

둘, 사모님은 의외로 질투의 여신이라는거...

셋, 울나라 여자 아나운서들;; 생각보다 대담하다는거...

덧 : 오늘 9시뉴스 여자앵커들의 표정이 상당히 궁금하다능~

덧2 : 금뺏지 내려 놓을때 얼마나 맴이 애릴꼬...ㅠㅠ 나 지금까지 주어 없었뜸~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www.walkview.co.kr BlogIcon 워크뷰 2010.07.21 0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