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거 은근 별미네;; 머리털 나고 처음으로 느껴보는 맛! 씁씁하면서 은근 달콤한 향이 나오는 것 같기도 하고ㅋ 여튼 첨으로 맛을 봐봤다. 가격이 은근 압박이긴 하지만 가끔가다 조금씩 구입해 삶아 먹는 것도 괜찮을 듯~ 인간의 몸은 참으로 신비하다능ㅋ 동네 야채가게 들렀다가 뭐를 좀 사볼까 고르던중 내가 원하는게 아니라 뇌가 원하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두릅! "이게 뭐죠?", "두릅이여~ 삶아서 초장에 찍어 먹음 맛있어~" 순간 초장맛이 온 입안을 감싸 돌면서 이거 은근 맛나겠다 싶어 구입하고 벗과 집에서 술 한 잔 하다가 안주겸 식사겸 해서 삶아 정말 초장에 찍어 먹어 봤다. 정말 '처음 먹어보는 맛'이란 소리가 뭔소린지 팍팍~ 이해가 갈 정도로 참으로 오묘한 맛! 봄이 제철이라 하니 가격도 슬슬 내릴 듯^^

'koozistory Cook > koozistory Reci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재장'을 들어보셧는지?  (6) 2010.06.29
오이&달래&오징어무침  (10) 2010.04.01
두릅 & 초장  (4) 2010.03.16
대보름 그리고 산나물  (10) 2010.02.27
볶음라면? 라면을 색다르게 요리하기  (2) 2010.02.19
숙취해소엔 끝! '미나리쌈밥'  (5) 2010.02.10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10.03.16 0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시절, 진지공사 나가면, 다들 두릅따오느라 정신이 없었지요! ㅎㅎㅎ
    변변찮은 군대에서 ㅎㅎ
    최고의 간식이었습니다! >.<

  2. Favicon of https://bulnabi.tistory.com BlogIcon 꿈꾸는달고양이 2010.03.17 2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두릅을 제일 많이 먹었던 때가 군대때가 아닌가 싶어요 ^^ ㅎ
    주임원사랑 같이 서너 박스씩 따올 때도 있었는데 말이죠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