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좀 정신차렸는가 싶던 오노가 어부지리 은메달을 목에 건 것에 감사해 할 줄도 모르고 여전히 입방정을 떨고 있다. 쇼트트랙 부분 입방정 세계1인자의 능력을 여지없이 보여주는 가운데 오노 이사람 가만 살펴보니 한국을 너무도 사랑해서 저러는게 아닐까도 싶다. 스포츠선수로써 더 나아가 인간으로써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발언을 일삼는데에는 다 이유가 있는 듯;;

백년 천년 만년 매번 시상대 위에 올라가 애국가를 듣는 오노가 이젠 급기야 애국가를 다 외워버린게 아닐까도 싶다. 뭘 해도 해도 끝없이 해도 2인자이자 어쩌다 금빛을 본다치면 누구 하나 실격해야 금을 목에 거는 오노인데 자주 이런 언플로써 심판들의 정을 호소해 이번에도 금메달 하나를 챙겨보자는 심산이 아닐까? 고로 한국선수가 아니면 불가능 하기에 한국을 너무도 사랑하는 듯 싶다.

허나;; 이번엔 우리선수들 뭐 문제도 있고 해서 독기 잔뜩 품었으니;;;
그냥 포기하고 귀에 익은 애국가나 따라 불러주기를;;; 동해물과~♬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