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 벤쿠버올림픽이 4일여 남은 이 시점에 올림픽 중계에 관한 결론은 끝내 SBS의 단독중계로 굳혀질 전망이다. SBS는 SBS 지상파 채널과 SBS스포츠 채널을 통해 벤쿠버올림픽 전 경기를 중계한다는 방침인데 파격적인 것은 지상파 채널로만 200여시간의 파격적인 편성으로 국내 올림픽채널이라는 독보적인 위치를 고수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MBC와 KBS는 앞서 보편적 시청권 침해 등을 이유로 방통위에 분쟁조정신청서를 냈지만 받아들여지지가 않았는지 결국엔 SBS단독중계로 흘러가는 분위기다. 현재 SBS는 IOC와 올림픽중계권을 독점계약, 2010벤쿠버올림픽 이외에도 2010남아공월드컵, 2012런던올림픽, 2014소치올림픽, 2016리우올림픽 까지 독점중계권을 싹쓸이 해놓은 상황이다.
  ▲ ⓒ SBS홈페이지 캡쳐

참 뭐라 말 할 수 없는 상황인듯 하다. 어떻게 보면 SBS의 행동이 이해가 가는 측면도 있다. 자사의 채널, 특히 지상파 채널까지 파격편성 할 정도면 뚜껑이 열려봐야 알겠지만 적자가 날 수 있는 상황이 아닐까? 허나 지금까지 있었던 올림픽이나 월드컵 당시 각 방송사들마다 중복편성으로 인해 좀 낭비가 아닌가 생각이 들기도 했는데 SBS가 단독중계함으로써 채널의 가치를 높이고 시청자들은 올림픽 이외에 타 방송사에서 다양한 채널 선택권을 갖을 수 있기에 어떤 면에서는 긍정적으로 보이기도 한다.

허나;; 반대로 지상파 채널을 보유하고 있는 KBS와 MBC가 그저 손가락만 빨고 있을 생각을 하니 이 또한 황당해 보이기도 하고 말이다. 또한, 뭐든 계약이라는 것이 돈이 오고가는 일인데 자본금이 많은 방송사가 돈을 내세워 남머지들 손놓게 하는 모습을 보면서 권력의 냄새가 물씬 풍기는듯한 인상을 받게 되는데 측은해 보이는 KBS와 MBC의 편을 들어주고 싶기도 하다. 참 이도저도 뭐라 말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뭐 어쨌든 SBS의 단독중계로 결정이 났고 우리들은 SBS를 시청하겠지만 분명 알아 둘 것이 있다.

다른건 모르겠고 그간 SBS중계를 EPL중계만 봐와왔다. 이 EPL중계 역시 SBS가 따온 것이라 어쩔 수 없이 봤지만 다른 종목의 중계는 요즘 유행어로 '질 떨어지는' 중계라 SBS채널을 피해왔던 것! 하고픈 말은 벤쿠버올림픽 중계를 좀 질 떨어지지 않게 해달라는 것이다. EPL만 보더라도 어이없는 편성과 해설진들의 수준미달 등 스포츠중계에 있어 MBC와 KBS에 비해 뒤떨어져 있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올림픽중계 잘 시청하고 있다 난데없이 시청률 좋은 프로그램 때문에 중계를 도중 끊어버리는 황당한 일이 벌어진다면 2010남아공월드컵 부터는 SBS가 원하는대로 돌아가지 않는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마디 2010.02.10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BS 스포츠방송이 타방송사들에 비해 경쟁력이 약한것은 사실입니다. 그렇다고 독점자체가 나쁘다고 할수는 없겠져.
    다들 우려하는 방송의 질향상을 위해 부단히 노력해야 한다고 봄니다. 또 그럴거라고 생각되구요.
    다들 착각하는것 중에 하나가 KBS,MBC와 SBS를 동일선상에서 보아 발생되는것 같은데요
    방송 3사는 전국공중파 방송은 맞으나 KBS,MBC는 공영방송이고 SBS는 민영방송입니다.
    민영방송은 부도가 나 없어질수있는 기업입니다. 먼저 방송을 선점하고 있는 공영방송과 차별화 없이 살아남을수가 없져.
    그래서 스포츠특화를 통해 적자(이번 올림픽방송은 무조건 적자입니다. 그걸 우려해 SBS도 늦게나마 손을 내밀었지만 두방송사에서 코방귀 뀌었지요. 저번 올림픽처럼 막판에 민심을 등에타고 거저먹으려고..)발생을 감수하고 돈ㅈ ㅣ ㄹ ㅏ ㄹ(ㅋㅋㅋ)를 한겁니다.
    민영입장에서 봤을땐 거의 도박이자 새로운 기회이져. 지금은 방송경쟁력이 떨어지나 앞으로 투자한만큼 질도 향상되겠져.

    그건 그렇고, SBS는 전국지방방송을 아울러 공중파 90%이상 수신되는 보편화된 방송이여 시청권문제는 없는것으로 결정났고
    전국 80%이상 시청하는 케이블방송의 2채널(SBS 스포츠, SBS 드라마)를 통해 올림픽기간 풀방을 한다고 하던데요.
    혹시나 비인기 스포츠들을 못보는것 걱정하시는 분들 있는데(실제 보지도 않을거면서.. 방송3사 다 중계해도 대부분 같은 경기만 보여주던것 모르시지는 않죠? 비인기스포츠는 보여주던 중간에도 끝내버리던데) 큰 걱정안해도 될듯 합니다.

    SBS 옹호하는 사람으로 보일지 모르나 이번 단독중계파문에 관심있어 여러사람들의 의견을 듣다가 여러사실들을 알게되었고 그리 나쁘게 볼만한 일은 아니라고 판단하게 되었어요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10.02.10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이쿠~ 이렇게 자세하게 알려주셔서 감사! 뭐 이쪽 사정 들어보면 이쪽 말이 맞는것 같고 저쪽 사정 들으면 또 그런거 같고;; 이 방송이란 곳도 좀 그런 듯;;

  2. Favicon of http://www.nooree.com BlogIcon 장창학 2010.02.15 1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반대의견입니다. 물론 전파낭비, 중복뉴스 등으로 인한 자원의 낭비는 분명 있겠지만 서울경기만 조금만 벗어나면 왜 한 방송사가(SBS가 문제가 아니라..) 독점을 하는 것이 문제인지 금방알게 됩니다. 지상파방송국들이 중계기지를 많이 세우고 있고, 대도시에서는 안테나를 이용한 수신보다는 케이블에 의존적입니다. 사실 케이블에서 지상파가 나오더라도 지상파방송국은 안테나를 이용한 전파수신에 막대한 투자를 해야 합니다.(그렇게 하겠다고 늘상 수신료를 챙겨갑니다.)

    하지만 전국에는 SBS를 포함한 난시청지역이 정말 많습니다. 간혹 지리산자락에 사는 분이 SBS가 잘 나오질 않아 올림픽중계를 시청할 수 없다면 국민의 알권리는 어디로 가는 것이죠? 이런곳은 대체수단인 인터넷도 전무인데가 많죠.

  3. Favicon of http://www.nooree.com BlogIcon 장창학 2010.02.15 1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만일 독점중계를 맏은 방송국의 기술적 문제가 발생하여 중계가 사실상 어려워질 수 있는 문제는 전혀고려하지 않았더군요. 국가대표도 만일의 사태를 위해 상비군을 키우고 있습니다. 군전략시설도 하나의 단일시스템으로 구성하지 않습니다. 하도못해 저와같은 IT업계도 주요사업은 단일사업자를 선정하지 않습니다. 사업실패를 염려하기 때문이죠. 또 국가가 그렇게 합니다. 방통위가 삽질토목정부 산하에서 급조된 조직이라 일단 몰아주자식으로 선정하고 SBS는 돈으로 싸바른것 같은데.. 가령 SBS가 독점하고자 한다면 수도권은 SBS를 지방은 MBC나 KBS로 분할하여 더 잘 수신되고 더 많은 유효자원을 나누어 활용하며, 기술적문제로 중계가 어려웠을때의 대비나 지상파3사의 이원생방을 통한 전국민응원소식 등 보다 잘 활용할 수 있음을 너무나 간과한 처사입니다.

    지나가다 몇마디 남깁니다. 무례했다면 용서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10.02.19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이쿠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무례하다뇻ㅋ 정말 많은걸 알게된 친절한 댓글인걸요ㅋ 좀 이쪽 저쪽 문제가 있긴 있는 모양이군요.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