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요즘 대중음악계를 보면서 한가지 생각나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4대강 사업과 비스꾸리한 모습이다. 멀쩡한 강을 삽질하고 파내고 뚜들겨 박고 하는 모습이 아이돌 문화와 댄스음악으로 장악해버린 한국 가요계와 비슷하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루가 멀다하고 새로운 아이돌 그룹이 탄생되고 그에따라 표절논란은 더욱 많아지고;;

물론 인터넷이 발달되어 몰랐던 나라의 대중음악을 들을 기회가 많아져 표절논란이 더욱 심화된 듯 하다. 허나;; 요즘은 아주 대놓고 자주 접하던 미국,일본 등의 음악들을 교묘하게 카피해대는 모습을 보면서 막장드라마에 이어 막장대중음악이 트랜드를 잡고 있는 모습이다. 왜들 이러나 사다리 타고 올라가다보면 결론은 그놈에 '돈' 때문이다.
  ▲ ⓒ 영화 '라디오스타'

2006년 개봉된 영화 '라디오 스타'라는 작품이 있다. 영화내용이야 다들 잘 알테고;; 이 영화를 보다보면 과거 가수왕 까지 차지했으나 이런저런 사고 등으로 끝없이 추락하다 지방 방송국의 라디오DJ를 맡게 되는데 하루는 음악에 관해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레드 재플린, 핑크 플로이드, 도어스, 너바나... 이런 밴드들이 하루아침에 나오는 줄 아십니까? 대중음악이 발전하려면 말이죠. 밴드 문화! 이게 핵심이거든요. 우리나라 음악이 왜 이 모양 이 꼴이 됐는지 아십니까? 애들이 밴드를 안 해요, 밴드를. 왜냐? 배고프거든. 밴드에서 노래 좀 한다는 놈들은 죄다 나와서 댄스곡이나 부르고 말이야!!                                                                                       -영화 '라디오 스타' 대사 중 -

이제와서 저 대사를 보니 참 틀린말 하나 없다. 2006년도 영화였으니 4년이 다 되어 가도록 대한민국의 대중음악계는 여전히 아이돌과 댄스음악이 판을 치고 있다. 요즘 참 많이도 시끄러운 모 작곡가의 표절논란과;; 뭐 모 작곡가 뿐이랴;; 여튼 너도 나도 해대는 표절논란과 어이없는 인디밴드란 타이틀을 가지고 활동중인 꽃미남들 밴드를 보면서 요즘 지저분한 가요계를 보니 최곤의 대사가 그렇게 와 닿을 수가 없다. 언젠가 밴드들이 환영받을 날이 분명 올 것이라고 적어도 난 굳게 믿는다^^ 그깟 돈따위에 초심과 영혼을 팔지 않는 대한민국 인디밴드들 화이팅!!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allerymomo.tistory.com BlogIcon ASH84 2010.02.08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밴드가 정말 많이 없는듯

  2.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10.02.08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인디밴드가 아니어도..
    좋을듯해요..
    조금쯤 인기를 쫒는 밴드라할지라도..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10.02.09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꼭 인디밴드가 아니더라도 밴드문화가 정착되고 손싱크 없이 직접 연주하는 이들이 나오고 인기를 얻어야 표절 같은 것도 없어진다고 봅니다.

  3. Favicon of https://4goodidea.tistory.com BlogIcon 입력안함 2010.02.08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요가 있으니 공급이 있는 거죠.. 그리고 그 수요을 쫒지 않으면 뭔가 뒤쳐지는 것이 아닌가하는 조바심이 수요층을 두텁게 만들고.. 두터운 수요층은 과잉공급을 낳고.. 이도저도 아니라면, 일부 몰지각한 공급층들이 대다수의 수요층들을 자신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이끄는 것일수도 있고요. 방법이야 많죠.. 언론.. 인터넷.. 등등..

    긍정적인(올바른) 수요층이 되는 것. 이게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40살 넘은 아저씨들이 소녀시대의 핫팬츠를 쳐다보며 '베시시' 웃는다고 해서.. 그들의 음악적 기호나 문화적 코드가 단지 '핫팬츠'에 국한 된 것은 아니지 않겠습니까?

    더 적고 싶은 얘기는 많지만.. 댓글에 너무 주저리 주저리 떠든 것 같아서.. 이만 줄입니다.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10.02.09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수요층의 나이대만 보더라도 참;;;ㅋ 한 국가의 문화쪽의 한 부분이 그렇게 10대들에게 다 내줘도 되는지 안타깝네요;;

  4. Favicon of https://andytistory.tistory.com BlogIcon 에코홈탄성코트 2010.02.08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곤의 저런 멋진 대사가 있었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