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디? 씨엔블루, 그룹? 씨엔블루의 데뷔곡 외톨이야가 날이면 날마다~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드라마 한 편에 눈에 띈 이 밴드가 데뷔곡 까지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데뷔곡 '외톨이야'가 인디밴스 와이낫의 '파랑새'라는 곡을 표절한게 아니냐는 의견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확산이 되었고 현재도 많은 논란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에 씨엔블루의 소속사 측은 표절시비에 관련해 말도 안된다며 법적조치를 논하긴 했으나 현재까지 법적 공방중인지 뭔지 아무 소식이 없고 논란에 논란이 거듭되어도 그 어떤 대응을 하고 있지 않는 가운데 가수 신해철이 이번 사태에 관한 의견을 자신의 홈페이지에 댓글을 통해 독설을 퍼부어 논란(?) 혹은, 점점 재밌는 사태로 번져가고 있다.

신해철은 자신의 홈페이지 게시판에 '씨엔블루가 인디였어? 처음 알게 됐는데 유명하냐?'라는 한 네티즌이 올린 글에 '씨엔블루가 인디면 파리는 새다'라는 댓글을 남겨 주목을 끌었다. 이어 "씨엔블루가 진짜 밴드면 내가 은퇴한다. 그 노래가 표절이 아니면 표절은 세상에서 사라진다"라며 강도높게 비판을 한 것이다. 이에 벌써부터 씨엔블루 팬들은 신해철의 미니홈피에 역관광을 시작하며 개털기를 시작했다. 반면 신해철 팬들 역시 쉴드를 쳐주고 있는 상황! 개인적으로 신해철의 댓글이 과격한 면이 있지만서도 절대 틀린 말은 아니라고 본다.

신해철이 그간 음악 외에 여러 잡다구리 분야(?)에 활동한건 사실이였고 솔직히 말해 '쟤 왜저러나?' 싶었던 적도 사실이였지만 적어도 대한민국에서 손가락을 꼽을만큼 음악성을 가지고 있는건 사실이고 음악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논한 점은 충분히 신뢰가 가는 입장이다. 뭐 이 외톨이야라는 곡을 나도 들어봤지만 충분히 표절논란에 휩쌓일만한 곡은 충분한 것도 사실이다. 신해철이 저런 발언을 하기 까지와 현재 많은 음악팬들이 씨엔블루의 행동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는건 하나라고 본다.

현재도 열심히 음악만을 위해 활동하는 인디밴드들이 있다. 마치 이들이 쌓아온 그간의 세월을 단기간 공중파 TV에 꽃단장한 꽃미남들이 공중파서 손싱크 하며 인디밴드랍시고 활동하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인기를 얻고 돈을 버는건 누구도 나무라지 않는다. 다만, 인디밴드라는 타이틀을 변형시키고 있고 더 아이러니한건 인디밴드의 곡이 표절논란에 휩쌓여 더더욱 논란이 되는 것이 아닐까? 표절논란은 둘째치고, 씨엔블루라는 밴드가 그만 인디밴드라는 타이틀을 벗었으면 한다. 몇몇은 일본에서 어쩌고 저쩌고 할텐데 여긴 대한민국이다.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