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현재 MBC에서 방송중인 100분 토론을 보면서 이전에 비해 100분 토론이 뭔가 맞지 않는 옷을 입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오늘 방송만 보더라도 '法 · 檢 갈등 어디까지'란 주제로 이번 민노당 강기갑 의원의 국회 '공중부양' 무죄판결과 MBC PD수첩의 '광우병'보도 관련 제작진 전원 무죄판결과 관련 법원과 검찰간의 갈등, 더 나아가선 정치권의 갈등 등을 주제로 담고 있다.

패널들 역시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과 민주당 송영길 의원, 노명선 성대 법대 교수와 김종철 연대 법대 교수 등 오늘 패널들은 잘 모르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시청자들에게 알기 쉽게 토론 및 설명을 해줌으로써 시끌벅쩍 하고 뭐 하나 건질것 없었던 이전 토론들에 비해 토론다운 토론을 보여주고 있다.
    ▲ ⓒ MBC 100분토론 캡쳐

허나 딱 한가지 어색한 부분이 있었으니 바로 사회자가 문제인 것! 그렇다고 현재 사회자인 권재홍 기자가 치명적인 문제가 있다는 소리가 아닌 이전 손석희 교수의 포스와 100분 토론 하면 손석희라는 고유명사가 지배적인지는 몰라도 뭔가 이전 100분 토론과는 다른 색깔을 보여주는 느낌을 받았다. 또한, 솔직히 말해 편파적인 진행도 보여주었다. 예컨데 여당 의원이 발언할땐 끝까지 경청하더니만 야당의원 발언땐 말을 여러번 끊었던 것! 또한, 야당 의원을 칭할때 떨렁 이름만 부르는 프로답지 못한 진행도 보여주었다. 위와 같은 자세한 이런 상황을 둘째치고라도 프로그램 전반적으로 시청을 해보면 권재홍 기자의 토론 진행상황이 매끄럽지 못한게 사실이다.

이 점은 우리가 너무 손석희 교수에게 길들여져 온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손발 오그라드는 표현을 빌려보자면 손석희 교수는 시청자들과 같은 눈높이의 진행을 보이려 했던 반면 이후 진행자는 눈높이를 위로 혹은, 아래로 보이려는 경향(?)을 보여주고 있다. (말이되나 ㅡㅡㅋ;;)ㅋ 여하튼! 오늘 방송만 보더라도 손석희 교수의 자리가 그립다는 생각을 해봤다. 뭣보다도 누구도 마다할 자리인 100분 토론의 사회자 자리를 수락한 권재홍 기자의 선택이 최고의 박수를 받을만 하지만 이전 손석희 교수의 중립성과 카리스마 및 때론 결단력을 보여주시기를;; 손석희 교수를 잊기엔 권 기자님의 시간과 노력이 더 필요하다고 본다.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유진 2010.01.22 0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웬만하면 댓글은 안다는데,,,,
    민주당 송영선 의원이 아니고 송영길 의원입니다. 단순히 오타일 수 있겠으나, 거시기한 당에 송영선이라는 의원이 있습니다.
    송영선 의원과 송영길 의원은 천양지차....
    고쳐주세요.

    100분 토론의 사회자 자리를 수락한 권재홍 기자의 선택이 최고의 박수를 받을 만한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회사에 속한 직원의 신분으로 위에서 시키는데 거절할 수도 없고, 나름 욕심도 있었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기자는 연예인이 아니고, MBC 소속 직원이거든요... 까라면 까야합니다. ^^)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10.01.22 0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미치다 못해 돌았나 봅니다. 어떻게 송영선 의원과 착각을ㅋㅋㅋ 이거 어떤분의 얼굴이 오버랩 되니 웃음을 참을 수가 없군요. 오타 당장 수정해야겠습니다.ㅋㅋ

  2. Favicon of https://9bong.tistory.com BlogIcon d토끼삼촌b 2010.01.22 1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100분토론 안보지 제법 됩니다.....보고 있자니 매번 혈압이 상승해서요.... d토삼b

  3. 녹차 2010.02.04 0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편파적입니다.
    권재홍씨, 사전공부도 상당히 부족해보이구요.
    법,검 갈등이라는 주제가 나왔으면 법에 대해 조금이라도 공부를 하고 오던가 아주 기초적인 것도 모르는 듯 해보였습니다. 법족와 학계의 차이도 모르더군요.
    더욱이 김종철교수님을 보고 '노교수'라고 칭하지를 않나, 보다 보다 저런 사회자는 처음 봤습니다. 일련의 판례들을 '튀는판결'이라고 부르더군요. 이건 뭐 사회자 하지 말고 한나라당 패널쪽으로 토론 참가할 기세였습니다.

    씁쓸하네요.

  4. mira 2010.02.04 0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석희 교수가 나간 뒤,

    100분토론을 챙겨보지 않은지 꽤 됩니다.

    딱히 손 교수 때문에 보는 건 아니었다고 생각했는데

    토론 진행자로서 그의 힘이 정말 컸던 것 같습니다.

    지금은, 사회자가 토론을 장악하지 못하고 있단 생각이 들어

    답답합니다.

    이대로 가다간 100분토론의 역할이 많이 위축될 것 같아

    아쉽습니다.

    손석희 교수 같은 진행자가 쉬 나오긴 어렵겠지요? ㅠㅠ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10.02.04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그래도 지금도 많이 위축된 모습이네요. 얼마전엔 어이없게도 아바타에 관한 토론을;;;; 어찌나 당황스럽던지ㅋㅋ 토론할 주제가 넘쳐나는데;;

  5. 이청주 2010.02.04 0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석희 안보니 사는맛 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