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출출하다. 야참이 땡긴다. 그렇다고 밥은 싫다. 왠지 오늘따라 돈까스가 무척 땡긴다. 그렇다고 이 야심한 시각 배달은 둘째고 어딜가서 돈까스를 먹는단 말인가? 근처에 야식집이 있지도 않다. 그냥 참을까 돈까스의 생각을 잊으려던 그 때쯤 바로 그 곳! '헤븐'이 떠올랐다.

오~진정으로 그곳은 천국! 옷을 대충 입어주고 당장에 천국으로 뛰어간다. 돈까스 하나를 포장주문 하고 빨리 나오기만을 기다린다. 역시나 천국은 뭐든게 빨랐다. 4천원이라는 저렴한 가격도 이 곳이 진정 천국임을 증명해 주었다. 그렇게 내 야참거리를 집에 가져와 랩을 사정없이 뜯어내고 한 입.. 두 입.. 그렇게 먹다가;; 변할 수 없는 진리를 깨달았다.

김밥천국의 돈까스는 정확히 다.섯.개.째.에.서 무너져버린다.

그나저나 저 풀떼기에 캐챱이라도 좀 뿌려주지 >.<

천국은 이제 안녕....;;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