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아이폰을 어제 직접 봤다. 온라인상선 사진으로 많이도 보고 아이폰에 관련된 글들도 꽤 본지라 아이폰을 쓰고 있지 않아도 관심이 나름 있기는 있지만서도 아이폰의 필요성까진 아직 느끼지 못하고 있는데 어제 직접 아이폰을 보니 정말 예쁘긴 예쁘더이다.

친구와 술 한 잔 약속하고 만나는 길에 "짜잔~"하며 아이폰을 내놓는 것이다. "이게 요새 그 난리인 아이폰이더냐?" 하며 아이폰을 직접 보고 만지는 순간 손에 착~하고 감기는 느낌과 함께 실물을 직접 보니 사람들이 왜 아이폰~아이폰~ 하는지 이유를 그제서야 알 것 같았다. 말로만 듣던 터치감도 어찌나 좋던지ㅋㅋ
폰 주인녀석 역시 나와 마찬가지로 뭐든 막다루는 성격이라 벌써부터 두어번 떨어뜨렸다며 뒷면에 긁히고 째지고 했어도 참 예쁘긴 예뻤다. 그나저나 단순무식한 녀석답게 아직까지 아이폰의 기능을 제대로 활용을 못하고 있던데 본인 말로는 귀찮다고 했지만 내가 보기엔 활용할줄 모르는듯~ㅋㅋ 그저 현재 통화기능만 사용하는 모습을 보니 안쓰럽기도 하고 띨빵해 보이기도 했지만ㅋ 참 부럽긴 부러웠당~^^ 난 아이폰,옴니아2 이후의 좀 갠츈한 스마트폰이 나온다면 그 때를 기약해야 할 듯~;;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