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마디로 장진! 감이 많이 떨어진듯~ 곳곳 센스 있는 웃음 포인트가 있지만서도 이제 더이상 관객들은 유치함에 찬양하지 않는다. 박장대소 보다는 그저 코웃음 정도? 일단 기억에 남는건 두 가지다. 하나, 이순재의 열연이 참 빛이 났다.

뭐 장동건은 외모만 빛이 났고;; 그리고 둘, 영화가 점점 시간이 흐르면서 코메디 영화가 아닌 무슨 국정홍보 영화로 흘러가기에 그저 하품만 연발했다. 이 영화 왠지 누구 작정하고 뒤를 핥는다는 느낌은 과연 나만 받았나? 아님 내가 너무 삐딱한가?ㅋㅋ
뭐 단순하게 2시간 넘게 웃다 나오자라고 입장은 했지만서도 감독이 장진이였기에 내심 기대는 조금 했지만 실망스러운건 사실이다. 장진은 아무리봐도 그저 각본만 써야 제 맛일듯~ 연출을 맡았다 하면 이상하게 영화가 산으로 가는 느낌이다. 이 영화 별점을 좀 줘보자면 별 다섯개 만점에 미안하지만 ★ 똘랑 별 한 개만 주고싶다. 눈에 익은 주,조연 과 까메오 등이 나오지만 말 그대로 그저 눈요기에 불과했고 딱 연기만 따지자면 주연 이순재와 조리장 역에 장기수만 기억에 남는다. 중견 연기자들이 참 화이팅 넘쳤다고 할까?

첨엔 마치 관객들 간이라도 보는듯이 누구 까는듯 하다 영화가 가면 갈 수록 각하도 사람이네~ 그들도 정이 있네~ 우리 이웃이네~ 어쩌네 하는게 심하게 불쾌했다. 아 그럼 당연히 사람이지 쥐냐? 뭘 그리 강조에 강조를 하던지 마치 관객에게 던진 메세지가 아닌 윗동네 어느분께 잘 좀 봐주십사 애원하는듯한 느낌을 받았다. 과유불급! 적당히 했으면 내 삐딱선 타지 않으려 했건만;; 그저 두 시간 웃자! 하는 분들껜 추천할만 하다. 아무생각 하지말고 키득키득~하려면 딱인 영화다. 한가지 맘에 드는건 요새 한국영화 트랜드가 억지 눈물을 짜내는 장면 하나쯤은 넣어줘야 하는데 그런건 없어 참 좋았다면 좋았다는거?^^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ettenna.tistory.com BlogIcon 넷테나 2009.10.27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면 안되겠네요..ㅋ 극장간지도 한달이 넘어가고.. 슬슬 가볼때도 되어서요~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ektwnl BlogIcon 냐옹 2009.10.28 1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이번주에 볼까 했는데...
    걍 디스트릭트9 봐야겠네용 >.<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ektwnl BlogIcon 냐옹 2009.11.02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디스트릭트9 주말에 봤어용~
    여친들은 절대 비추!!라고해서 걱정했는데^^;;
    쫌 징그러운 장면도 있었지만 생각보다 넘 재밌게 봤어요ㅎㅎ
    나중엔 외계인 아들도 귀여운것 같기도 하고용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