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본女피겨의 자존심 아사다마오가 이번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그들이 그렇게 주장하는 라이벌(?) 김연아에게 완벽히 패배한 가운데 이번 경기장 속 한국 응원단이 마오 경기때 레이저 불빛으로 방해를 했다는 주장이 일본 네티즌과 각종 게시판은 물론 언론을 통해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일본의 최대 커뮤니티 사이트는 2CH에서 한국 관중이 레이저포인터로 마오의 경기를 방해 했다는 주장이 처음으로 제기 되었고 이 소문은 일파만파로 커져간 상태였다.

이같은 파문이 일자 한국의 네티즌 및 김연아 팬들이 즉각 반발을 했다. 마오와 연아의 동영상을 비교해 가면서 김연아 경기때도 해당 불빛이 발견된 점과 디지털카메라의 광선일 가능성, 그리고 일본 TV화면에 찍힌 붉은악마 머리띠를 증거로 들며 레이저포인터에 의한 경기방해는 전혀 없었음을 강조했다. 양국 네티즌간 설왕설레가 계속되는 가운데 속속히 드러나는 명백한 영상증거와 분위기를 파악한 일본 네티즌들은 이 문제에 대해 별 관심없던 국내 네티즌들에게 조롱을 들어야만 했다.

"견제(레이저포인터 방해)도 어느정도 상대가 되야 견제를 하지 않겠냐", "일본 피겨팬들의 자격지심과 피해망상적 태도는 언제까지 할 것인가?", "이젠 2인자를 인정해라", "마오 열심히 연습해라", "의혹을 제기하는 수준이 유치하다" 등 이외에도 조금은 민망할 정도의 의견도 다수 보였으나 어차피 그들이 판을 키운바, 침 꿀떡~삼키며 조롱을 들어야만 했다. 해당 증거들이 속속 넘쳐나자 일본 네티즌들도 상황은 인정하고 현재는 위와같은 논란이 언제 있었냐는듯 잠잠해진 분위기다.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