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새벽 4시. 시끄러운 소리에 잠을 설치고 급기얀 잠에 완전히 깨어 따뜻한 음료도 살겸 대체 밤새도록 계속해서 들렸던 중장비 소리들의 이유를 알아보고자 밖에 나갔다. 집 밖에 나가자마자 멀지않아 밤새도록 시끄럽게 했던 이유를 알았다. 바로 동네에서 공사를 하고 있었던 것. 왕복 2차선 도로를 아주 뒤집어 까고 엎고 난리가 아니였다. 아니 근데 왠 새벽에? 하기사 낮시간에 하면 교통에 문제가 있을터이고;; 아니 그렇다고 무슨 공사를 밤새도록 하는가?
집밖에 평소 보이지 않던 구렁이 같은 녀석들이 보인다. 저쪽은 아예 또아리까지 틀고;; 찻길에서 진행된 공사의 소음도 소음이지만 양쪽 차선을 다 막아버려 우회도로를 선택한 곳이 다름아닌 바로 우리집 앞! 일방통행 도로;;; 덕분에 자면서 별에 별 차종의 엔진 소리는 죄다 들은듯 싶다. 아니 대체 뭔놈에 공사를 주민들 잠 설치도록 해대는지 궁금해 가까이 한 번 가봤다.
얼핏봐도 소규모 작업은 아니다. 사진 밖에 아래,위로 공사용 차량과 중장비들이 빼곡히 들어차 있고 저마다 각자의 역활을 수행하고 있어 이들의 엔진과 작업의 합주소리는 마치 전쟁터다;; 와이? 왜? 왜 대체 새벽에? 굳이 새벽에 했어야 했다면 아니 얼마전 연휴도 있었고, 주말도 있지 않은가? 지금까지는 늦은시간까지 진행된 상,하수도 공사에도 왠만한 소리면 꾹 참고 버텼다. 하지만 오늘, 그리고 현재 이 시간까지 진행되고 있는 요놈의 공사 소음은 도저희 참을 수가 없다.
이 새벽 봉창 뚜들기는 것도 아니고 이 대체 뭔 난리인고 하며 무슨 공사인가 봤더니만 글로벌 어쩌고 저쩌고;;; 아;; 그놈의 글로벌;; 더 충격과 공포는 공사기간이 12월 10일까지;;; 그냥 죽이셈;; 뭐 다 잘 먹고 잘 살자고 하는 공사겠거니 꾹~참고 들어왔다. 시 혹은 구 등 나라에서 하는 일마다 하나하나 딴지는 걸고 싶지 않다. 다 사정이 있고 최상의 방법을 선택한 것으로 판단된다. 하지만 새벽내내 잠을 이룰수 없게 주민들에게 소음을 주는건 인간적으로 너무하지 않았나? 흠;; 내가 너무 민감한건가?ㅠ 다시 잠들긴 글렀고 덕분에 새벽 시장이나 다녀와야겠다;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colwin.tistory.com BlogIcon 콜윈 2009.10.09 0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저랑 비슷하시네요. 집이 3층인데 창문밖 건너편으로 쓰레기 수거차가 지나가서
    매번 그소리 때문에 잠이 깨거든요. 오늘도 그 소리에 깨서 눈만 멀뚱멀뚱;;
    잘 읽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lowr.tistory.com BlogIcon 하얀 비 2009.10.09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집 근처 건물 짓는 소리에 정말 밤잠 설친 기억이 있어서 그 심정 잘 알죠....그 시끄러운 드릴 소리하며...

  3. Favicon of http://nettenna.tistory.com BlogIcon 넷테나 2009.10.09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저기서 새벽에 공사를 하고 다니는 거였군요? 고생하시겠네요..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10.09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기사 요새 넘 공사가 많네요. 예전엔 연말 다 다가와야 예산 맞추느라 이곳 저곳 땜빵 치루던데;; 요즘은 다 까발리는 듯~ 역쉬 사람이 바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