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뭐긴;; 앞뒤 안보고 그냥 냅다 지르는거다! 가뭄에 콩나듯 한 벌씩 구입하는데 이번엔 정장 두 벌을 한꺼번에 지르다. 분명히 요새 이상하긴 하는거다ㅋ 맘을 그대로 보여주듯 우중충한 색으루다가 두 벌을 지르다~ 사이좋게 하난 무난하게 투버튼, 또 한 벌은 대세에 따라 원버튼;; 그래도 몸에 딱 맞는게 기분은 얼씨구 조쿠나~ 누군가가 옷사러 간다며 살짝 짜증났지만 얼레벌레 따라 나섰다가 내 옷만 지르고 말았다. 와이셔츠도 좀 지르고~ 타이도 좀 지르고~ㅋㅋ 오늘 쵸큼 난리가 났었다. 당분간 뼈를 깎는 고통으로 굶고 살아야 할 듯~;;;ㅠ

'koozistory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멸치  (2) 2009.09.26
바..바쁘..  (4) 2009.09.18
우울? 혹은 기분 꽐라할땐 뭐다?  (6) 2009.09.12
우울증.txt  (8) 2009.09.10
세월이 흘러가면 어디로 가는지~♬  (2) 2009.09.09
세 번째 면회, 난장 회잔치  (4) 2009.09.08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