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배우 장진영의 안타까운 소식에 포털 뉴스란은 물론이고 각 게시판마다 고인에 대한 그리움으로 애도물결이 계속되는 가운데 꼭 이 시점만 되면 어김없이 나오는 뜬금없는 뉴스들이 있죠? 바로 동료 연예인의 소식을 전하면서 굳이 억지로 넣지 않아도 될 민감한 내용을 서슴없이 짜맞춰 낸다는 것입니다. 오늘 역시 고 장진영 씨의 소식이 포털 메인에 게재된 가운데 같은 메인에 어이없는 제목이 붙은 뉴스가 한자리에 묶여 있는걸 발견하곤 그저 쓴웃움만 나오더군요. 장진영 씨 소식은 동료연예인들의 오열을 담은 뉴스였고 다른 소식은 이의정 씨가 앨범을 낸다는 소식인데 제목은 이의정 "죽는날..."로 되어 있습니다. 하도 어이없어 기사를 봤더니 이건 기자의 떡밥임을 알았습니다.

◀ ⓒ Daum 메인뉴스

이의정 씨의 첫번째 싱글음반이 나온다는 소식이 주를 이루고 이전 뇌종양에 대해 극복하고 새로운 삶을 얻었다란 내용은 참 좋습니다만 제목을 굳이 "죽는날..."을 언급하며 기사를 쓴 이유를 당췌 모르겠네요.

기사 내용도 참 좋고 뭣보다 다시 연예계에 제기하려 준비중인 이의정 씨의 모습 또한 참 보기 좋은데 제목을 왜 저렇게 달 수 밖에 없는지 황당함까지 전해집니다. 바로 위에는 소중한 여배우를 한 명 잃어 오열하는 분위기가 전해지며 바로 밑에는 역시 소중한 여자 연예인을 한 명 잃을뻔 하다 극적으로 극복해낸 뉴스인데 몇 글자로 인해 이렇게 씁쓸하다니 참 아 다르고 어 다르다란 말이 떠오릅니다.

우연이라 하기에는 너무도 노골적인 타이밍이 분명하고 이 시점에 기사를 낸 의도 역시 궁금하기 짝이 없습니다. 또한, 이 피해는 고스란히 이의정 씨에게 갈 터인데 격하게 표현해 이거 또 한사람 세상 뜨게 만드려는 의도인지도 의심스럽습니다. 다른때도 아닌 시점에서 기자님들은 상황과 때를 봐가야 기사를 송고해야 하지 않을까요? 뭣보다도 포털에 편집하는 분들도 좀 주의를 해야하지 않나 생각이 듭니다. 설마 이 모든것들이 의도적이지 않겠지요.

하지만 우연히 본 메인페이지에 저 두 기사가 나란히 자리해 있는 것을 보니 제일 먼저 혼자 궁시렁 거리며 말한게 "이거 제정신이야?"였습니다. 저 뿐만이 아니라고 봅니다. 이런 기사들로 인해 보는 이들은 충분히 오해할 수 있으며 아무런 일도 아닌 것이 괜히 일파만파 커질 수도 있다는 무서운 생각이 들더군요. 민감할땐 기자님들이나 편집자들이나 조금은 생각하고 주의를 해야하지 않나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다시한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vipcs2378.tistory.com BlogIcon vipcs2378 2009.09.02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무개념 기자들이 너무 많아서 참 보기 그렇습니다. 세상이 어떻게 돌아갈려는지...저런 사람들이 기자라고 참...할말이 없네요.

  2. Favicon of https://tyrant.tistory.com BlogIcon Tyrant 2009.09.02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보면
    누군가 죽을 때 관련 검색어에 고인들 여럿이 뜨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건지도 몰라요..

  3. Favicon of https://9bong.tistory.com BlogIcon d토끼삼촌b 2009.09.02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절한 지적입니다...그리고 예리하게 찾아내셨군요..오늘 또 배우네요...

    전에 배웠던게...줄서나 안서나....맞죠?ㅋㅋ

    그리고 오늘은 연관성 기사의 의도 파악...맞나요??

    전 정말 갈길이 멀어요...ㅠㅠ

  4. 007 2009.09.02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언 장례식장에서 한 기자가 조문 마치고 가는 이선균을 막고, 인터뷰를 요구하자 기자에게 너무하는 거 아니냐며 화를 내던 모습이 생각나네요.어제도 그 방송사는 너무한다 싶을 정도로 장진영의 모습들을 취재하더군요.

  5. 말타의매 2009.09.02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털에서 편집하는 애들은 기자도 아닐뿐만 아니라 그냥 그 회사의 직원이나 알바 편집자(이런 칭호를 주기에도 부끄러운), 연예팀 기자들은 양아치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포털직원은 클릭율 즉 노출횟수로 평가받기에 어떠한 양심의 거리낌도 없이 가장 최악질의 편집기술자라고 보시면 되고, 양아치 연예기자들은 기사쓰면 바로 올리는게 아니고 매니져나 연예인 본인에게 전화해서 먼저 돈이나 몸달라고 쇼부치는 애들이 대부분이라고 생각하셔도 무방합니다...정말 개양아치들 세상이죠.

  6. Favicon of https://coffeestar.tistory.com BlogIcon maximus. 2009.09.03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업도 직업이지만 ... 저런걸로 자기 실적을
    올리는건 정말 아닌것 같네요...

  7. Favicon of http://wjlee4284.tistory.com BlogIcon 사이팔사 2009.09.04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연예부 기자도 기자로 치나요?....
    그냥 양아치들 같던데요...

  8. Favicon of https://pupil23.tistory.com BlogIcon 쏠트[S.S] 2009.09.07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저런 기사 제목..ㅡㅡ;;
    짜증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