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다름아닌 사랑의 '발바닥 매'라능~ㅋㅋ
강아지가 완전 아가때부터 요넘의 발바닥은 매라는걸 확실하게 인식! 어제 좀 혼낼 일이 있어 오랜만에 무시무시한 사랑의 매^^ 발바닥매를 꺼내니 발바닥을 보자마자 황급히 지 아지트로 내빼는;;; 끄집어 나와 잘못한걸 꾸짖고 발바닥으로 궁뎅이 좀 때려주고~ 뺨도 살짝살짝 후려쳐주니^^ 금새 꼬랑지 내리고 급기얀 아예 고개까지 외면하더라능~;;; 아 요녀석이 여름도 다 간 이시점에 또, 평소 한하던 짓을 하길래;; 평소가 아니지 처음으로 욕실에 들어가 지혼자 물놀이를 하더이다ㅋㅋㅋ 맛들리면 안될듯 싶어 사랑의 발바닥을 꺼냈다능~ㅋ 아주 요 발바닥만 보면 벌벌벌;;;;;;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국너구리 2009.08.27 16: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강아지가 발바닥으로 맞으려니 자존심 상해서 그러는건 아닐까요?

    우리 강아지는 손가락으로 콧잔등 탁 튀겨서 때려주는거 너무 싫어합니다.

    주둥이를 감추고 얼굴을 돌리고 별짓 다하죠.

    그러다가 앞발 내밀면서 애교도 부리고...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8.28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크하;; 발바닥으로 맞으니 존심 많이 상하겠죠.ㅋㅋ 역쉬 뭐니뭐니 해도 강아지에게 제대로 한 방 먹이는건 콧잔등 치기가 제격인듯 싶습니다.ㅋㅋ 저도 가끔 사용한다능~

  2. Favicon of https://lowr.tistory.com BlogIcon 하얀 비 2009.08.27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귀엽군요. 아마 냄새가 나서 외면한 듯. 그나저나 욕실에서 물놀이까지 해요? 신기하군요.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8.28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냄새때문에 그런가ㅡㅡㅋ 뭐 지가 물틀고 물놀이 한게 아니구요ㅋㅋ 어머니가 화분에 물주려고 큰 다라? 암튼 물받아 놓은 곳에 지가 쩜푸해 놀더군요. 처음 보는 장면이라 저 역시 당황했다능~ㅋㅋ 많이 더웠나;;;

    • Favicon of https://lowr.tistory.com BlogIcon 하얀 비 2009.08.28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박태환을 만났다면, 아마 세계적 수영견이 되었을 텐데...아쉽군요.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8.28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박태환ㅋㅋㅋ 추워지기전 날 잡아서 언제 깨끗한 물가에 한 번 풀어놔야겠단 생각을 했습니다.ㅋㅋ

  3. Favicon of http://ggholic.tistory.com BlogIcon 달콤시민 2009.08.27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아아아~~
    너무 귀여워요!!
    우리 강아지도 손톱깍이나 가위만 들면 침대밑으로 도망가요 흐흐흐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8.28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헐;;; 매를 손톱깍이나 가위로 정하셨음? 후덜덜;;;

    • Favicon of http://ggholic.tistory.com BlogIcon 달콤 시민 2009.08.28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서서설..마.. 진심아니시죠? ㅎㅎ
      누가보면 동물학대라고 신고하겠어요 ㅜㅜ
      저희 강아지는 발톱깍고, 가위로 털 고르고 하는거를 너무너무 무서워해서 ㅎㅎ 저것만 들어도 자기 발톱깍는구나~ 싶어서 도망간답니다 ㅋㅋ
      그러고보니 손톱깍이라고 제가 써놨네요 하하하 ^^;;;;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8.28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농담입니다. 설마 저것들로 뭐 어떻게 하실라구ㅋㅋ 강아지들 발톱깍는거랑 가위 진짜 무서워하죠ㅋㅋㅋ

  4. 레몬빛♡ 2009.08.27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강아지 귀엽!!
    ㅋㅋㅋㅋ

  5. Favicon of https://kkkkk7.tistory.com BlogIcon 쿵푸 동그랑땡 2009.08.27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예쁜데요^^ 거... 어드매 가면 살 수 있능교??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8.28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아매트에 박혀있던 발바닥 입니다.ㅋㅋㅋ 애기들 쿵쿵 뛰면 소음 심하다고 방음처리된 매트있죠? 한글도 배우고 영어도 배우고 숫자도 배우는 그 매트~ㅋ

  6. Favicon of http://www.japjong.com/blog/ BlogIcon 잡종 2009.08.27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맞아요. 손으로 야단치는것보다 혼내는 전용 도구가 있는게 좋은것 같더라구요..
    저희 강아지도 5개월인데, 등글개(-_-)로 혼내준다눈..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8.28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매가 하나씩은 있어야 지가 잘못했다는 사실을 더 빨리 인식하는듯~ 그냥저냥 혼낼때 손으로 야단치면 더 개기는듯 합니다.ㅋㅋㅋ

    • Favicon of http://www.japjong.com/blog/ BlogIcon 잡종 2009.09.05 2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매 중에 가장 강력한 것을 알아냈어요~
      동물병원에서 알려준건데, 패트병~
      1.5L 짜리 빈 패트병을, 강아지 주변 (직접 말고)에 때려주면
      아주 효과 만점-
      너무 강아지가 놀라서, 너무 심하게하면 안 될 듯.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9.06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생각해보니 패트병도 좋겠군요.ㅋㅋ 소리도 애한테 충격적일듯~;; 뿌지지직지지

  7.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08.28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저걸 매로 알다니..
    우리애들은 물어뜯고 놀려할거같다는..
    내가 사실..너무 고아라 하고 키워서..
    나는 몽둥이 들어도 우습게 본다는...ㅠㅠ

  8. Favicon of https://lovelyjeony.tistory.com BlogIcon ♥LovelyJeony 2009.08.30 2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풉..우리 밍키가 너무나 좋아하는 당근사진도 조만간 올려드릴께효.ㅎ
    우리아가들은 신문지 뭉치를 무서워 하더니..
    하도 안혼냈더니 이젠 그것도 안무서워합니다.ㅡ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