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새 한국영화 언론플레이가 장난 아니죠? 특히, 연일 포털 메인을 도배하고 있는 해운대! 이젠 그만 마이 묵을때도 됐는데도 아직 배가 부르지 못하는 모양입니다. 최근 마지막으로 본 한국영화가 오감도란 영화였는데 극장을 나오면서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내 당분간 절대 한국영화 보지 않으리라고. 뭐 한국영화 뿐만이 아니라 오감도에 충격은 둘째고 극장관람에 있어 개인적으로 안좋았던 일이 있는 관계로 극장출입을 한동안 꺼렸는데 이제 슬슬 다시 극장에 발을 들여놔야 될 때가 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것도 한국영화로 말이지요. 요즘 한국영화들 개봉시에 정해진 루트가 있습니다. 과거보다 더 포장하고 노골적인 방법으로 홍보를 하는, 소위 언플에 혀를 내두를 정도입니다.  
  ▲ ⓒ 영화 '내사랑 내곁에'

영화내용과는 살짝 벗어나는 예고편, 영화개봉 전부터 시작되는 공중파 눈인사, 그에따른 억지홍보, 전혀 알고 싶지 않은 영화 외적의 배우들의 일상뉴스 등 개봉 전부터 미리 한 판 깔아놓고 개봉을 한 후에는 슬슬 간을 보며 100만 넘어도 뉴스, 200만 넘어도 뉴스, 3백 ,4백... 연일 계속되는 관객수 소식과 '혹시 기자 돈받았나?'할 정도로 의심이 들만한 찬양일색의 언플을 통해 요즘 한국영화에 실망한 것도 사실입니다. 뭐 예전부터 있던 모습이였습니다만 요새들어 특히 더욱 심해지는 현상으로 보여집니다.

하지만 9월 말에 개봉되는 주목되는 한국영화가 있습니다. 바로 김명민, 하지원 주연의 영화 '내사랑 내곁에'라는 영화입니다. 뭐 솔직히 말해 영화내용은 뻔한듯 싶습니다. 루게릭병에 걸린 한 남자가 우연히 한 여자와 사랑을 시작하고 결혼까지 했지만 그들은 곧 이별을 해야한다?...;; 벌써부터 이 진부하고 뻔한 스토리가 예상되는 가운데도 이 영화는 주목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아니 어쩌면 당연히 봐야할 영화라고 감히 말하고 싶습니다. 바로 이유는 다름아는 주연배우 김명민 때문입니다.

하얀거탑,베토벤 바이러스 등 그의 연기력을 통해 왜 사람들이 연기의 본좌라 칭하는지 이해가 갔으며 비중이 없는 사소로운 작품일지라도 그 캐릭터를 몇 달이고 연구해 자신의 것으로 만들고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는 그의 열정과 노력을 보면서 '본좌'라 불리기에 충분한 배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 그를 보다 어느날 문득 방송된 'MBC스페샬-김명민은 거기 없었다'편을 보면서 해당 포스트 제목 그대로 누워서 시청하기가 미안해질 정도로 경의로움을 금치 못하며 시청한 다큐를 본 적이 있습니다.

바로 이번에 개봉예정중인 내사랑 내곁에 촬영기간 내내 배우 김명민에 대한 일상과 연기에 대한 열정 등 다각도로 보여준 다큐멘터리였는데요 혼자 다큐라는 것을 보면서 박수를 친 적도 처음 있었던 추억같네요. 이 다큐를 보신다면 이번 영화에 더욱 기대가 크실 것으로 예상합니다. 뭣보다도 이번 영화를 위해 김명민은 체중 20kg을 감량하고 뭐 위장병 까지 얻을 정도로 극중 백종우란 인물에 100% 가까워질 정도로 완벽히 캐릭터에 녹았다고 합니다. 이게 말이 그렇지 정말 쉬운 일일까요?

배우라는 예술을 하는 직업이 그냥 하루아침에 연기력이고 뭐고 필요없고 얼굴로만 미는 친구들에 비해 얼마나 힘든 직업인지를 몸소 보여주는 김명민이란 배우가 출연한다는 자체만으로도 과연 홍보가 필요할까요? 그저 단순히 재미로만 보여주는 영상이 아닌 가슴으로 느끼고 공감가게 만들 수 있는 배우가 출연하는 영화인데 언플이 필요할까요? 감히 이 시대에 최고라는 수식어를 붙여줄만한 김명민이 출연하는 이번영화 내사랑 내곁에에 해당 제작사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홍보를 했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김명민이란 배우의 가치를 떨어뜨리지 않기를 바라면서....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그네 2009.08.23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말이 필요없는 배우.
    이사람이 나오니까
    이영환 대박 칠수밖에 없겠죠?^^*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8.23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말이 필요없는 배우죠.ㅋ 글쎄요 근데 이런 분위기의 영화는 그닥 인기가 없어서;;;;ㅋ 뭐 그래도 워낙 연기가 뛰어나니 그 연기력을 보러 올 사람들은 많을듯~

  2. Favicon of http://lovesol.tistoey.com BlogIcon 아바네라 2009.08.23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실성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는 배우.
    김명민씨의 영화 보러 갈께요~^^

  3. 역시민좌 2009.08.23 1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이필요없는배우
    무조건 대박!! ㅠㅠ 꼭보러갈게요!

  4. Favicon of http://blog.daum.net/chamkkaegoon BlogIcon 참깨군 2009.08.23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감도가 뭔 영화인가 검색해봤더니 다음 평점 1.4의 눈물이 앞을 가리는 영화더군요. ^^;

  5. 명민사랑 2009.08.23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품으로 먹고 사는 배우들.. 인기에 목숨 거는 배우들..
    연기 공부는 나 몰라라 하면서 오락 프로 덕에 관객이나 모으려는 배우들..
    이미지에 기대는 배우들.. 외모나 신경 쓰는 배우들.. 과는
    차원이 다른 진정한 배우입니다
    벌써부터 기대가 되네요.. 어서 보고 싶어요

  6. 오렌지 2009.08.23 2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쓴님..사고방식이 너무 편협하신거 아닙니까?

    오감도같은 쓰레기 영화를 보고 당분간 다시는 한국영화를 안보다니요...쓰레기 외국영화는 없는 줄 아세요? 너무나 너무나 많습니다.

    전 오감도 같은 영화는 아예 볼 생각도 안하는데 본인의 안목을 탓해야 할 것 같은데요..

    그리고 일부 사람들 자꾸 언플 언플 하는데...

    그럼 몇십억 몇백억 짜리 영화 만들어 놓고 가만히 있으면 바보 아닌가요?

    외국도 그래요...영화 만들어 놓고 주연배우들이 토크쇼 나오는거 모르셨나요?

    그걸 꼭 나쁘게만 보는 시각이 참 좁아 보이네요.

  7. 007 2009.08.23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카이스트 - 현무의 로켓 편에서 첫 기억이 나는데요.

    꽃보다 아름다워 때는 챙겨 보려 할 정도였어요.
    (작가분도 무척 좋아한답니다^^
    노희경님셨죠. k_거짓말.바보같은사랑.그들이사는세상.

    m_우리가 정말 사랑했을까는 기억에 많이 남아요)

  8. 깜둥바니 2009.08.23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명민 정말 대단한 배우입니다.
    이런 우리들의 기대가 그를 더욱....힘들게 연기하게 하는....무거운 짐이겠지만요~
    저도 개인적으로 멜로영화는 안좋아하는데 김명민님 연가라 보려합니다~!

  9. ^^ 2009.08.23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좋은 배우죠 말씀대로 영화자체가 큰 흥미가 있는 영화라서 흥행여부는 모르겠지만 안볼 수가 없는 배우의 영화네요

  10.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08.24 0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내가 오늘 잠시 뒹굴뒹굴 하는새에 한건 제대로 해내셨다는..ㅎㅎ 축하드림..

  11. Favicon of https://pupil23.tistory.com BlogIcon 쏠트[S.S] 2009.08.25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김명민 잘 빼고 완전 잘 생겨졌어요~
    완소~
    저 영화 꼬옥 볼거예욧!!

  12. Favicon of http://naver BlogIcon 언플 2009.08.27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에서 언플이 초반 흥행에 30% 이상 이라고 생각합니다.....
    중후반은 입소문이 중요 하지만,,,,
    언플이 얼마나 중요한지는 배우들만 봐도 알수 있잖아요 ㅎㅎ
    언플로 배우들 거품이 몇배로 늘리기도 하고 좋은 배우가 평가 절하되고
    영화도 같다고 봐요,,,
    이번 영화 대박나길 바라는 입장에서 언플 제대로 해서 여러사람들이 최고의 배우들과 감독이 만든 최고의 영화를 보기를 기대,,,,
    언플없이는 기대 이하의 관객이 모일수 있다는,,,, 그동안 좋은 작품 많이 묻혔죠...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8.27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시작 전 언플이 필요한 것도 사실이지만 이번 영화는 좀 새로운 방법으로 홍보를 해보면 어떨까 생각이 들어 글을 써봤습니다.ㅋ

  13. 하하핫 2009.08.27 2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의/직장을 내팽개칠 기세로 개봉날 달려가야죠 하핫
    근데 김명민이라는 이름이 큰만큼 기대도 커서
    영화의 여운이 제대로 못따라 오면 실망도 커질까봐 좀 그렇네요 ㅎ

  14. Favicon of http://blog.daum.net/sanzo35 BlogIcon VelvetSanzo 2009.08.27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돌아다니다 님의 글을 보게되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민좌에 관한 얘기기도 해서...ㅎㅎ
    물론 김명민이기에 봐야겠다라는 분들 많을거라 생각들어요.
    저 역시도 그렇구요^^
    하지만 제작사가 C뭐 회사라서...(이 회사 방식이 언플잘하기로 유명한지라...;;;)
    좀 걱정이 앞서기도 합니다.
    그래도 잘 될거라는 기대감을 가지고 기다리려구요~ㅎㅎ
    글 잘 보고 갑니다.
    다음에도 기회가되면 또 들르겠습니다^^

  15. Favicon of https://neat003.tistory.com BlogIcon 유리 :) 2009.08.30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명민 .... 아, 하얀거탑 이후로 완젼 팬이 됐더랬죠 T^T

  16. 최철 2009.08.31 1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에 불멸 이순신 보면서, 초반에는 영 이상하다 했는데.
    가면 갈 수록 빠져들더라구요.

    그러다가. 하안거탑. =_=)b
    이거 장난아니네 하다가...

    베토벤 바이러스. 솔직히 하연거탑은 줄거리가 논리적인데.
    베바는 영 판타지물이라서 @_@;;
    그런데도 강마에가 살려내더군요 ㅠ-ㅠ

    내사랑 내곁에 무조건 첫회 고고싱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