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점심 먹은지 얼마나 지났다고 벌써부터 배가 고프군요. 점심을 먹기전까지 뭔가 먹고싶다 먹고싶다 했는데 떠올리질 못하고 그저 백반 한 끼 먹고 말았습니다. 과연 요녀석이 무엇이더냐;; 내 내장들이 원하는게 무엇이더냐;; 일손놓고 계속 생각에 생각을 거듭한 결과!! 드디어^^ 생각해내고 말았습니다. 바로 파전이였습니다.ㅋ 예전까지는 몰랐습니다. 왜 어른들이 비오는 날은 파전을 먹어야 한다는 그 말들을 말이지요. 왜 꼭 굳이 비오는날 먹나? 싶었지만 저도 나이 왕창 먹어가나 봅니다. 이게 왤케 오늘 땡기는지;;음핫핫;; 벌써부터 냉큼 집에 들어가 파전을 만들 생각을 하고 있답니다. 파전은 처음 만들어보는지라 인터넷서 이것저것 정보를 얻는 재미도 쏠쏠;;;하군요.
  ▲ 동네 단골식당 파전^^

뭐 요새 돈 만원만 주면 여느 식당에서고 파전을 먹을 수 있지만 오늘은 자제(술)하고 집에서 한 번 만들어 먹어봐야겠습니다. 그리고 파전엔 동동주나 막걸리를 먹어야 제 맛이라죠? 솔직히 막걸리와 저와는 코드가 맞지 않아 평생 먹어본 기억은 두어번 있습니다만 오늘 과감히 도전해봐야겠습니다. 요샌 편의점에서도 막걸리를 쉽게 구입할 수 있어 벌써부터 파전+막걸리 조합이 궁금하기만 하군요. 재료도 쉽게 구할수 있고 만들기도 그다지 어렵지 않는 파전! 여러분들도 오늘 저녁 탁주와 함께 파전 한 장 어떠신지요?^^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