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치를 잘 담그지 않는 어머니가 왠일로 열무김치를 담가 놓으셨더군요. 혹, 나를위해? 입맛 없을때 열무넣어 비빔밥 해먹으라며 제법 많은 양을 담가 놓으셨습니다. 뭐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역시 열무김치는 밥과 고추장 참기름을 넣어 비빔밥을 해 먹어줘야 제맛이죠.

큰 그릇에 밥 한 그릇 퍼담아 적당히 익은 열무김치를 넣고 고추장 얹어 참기름 뿌려주고 깨들 역시 살짝 뿌려준후 비벼먹으니 오랜만에 먹는 음식이라 그런지 참 맛있더군요. 나름 더위도 잊는듯 하고ㅋ 고추장을 넘 많이 넣어 그런지 아침식사 치곤 꽤 거북하긴 한데;; 점심을 먹으니 싹~ 잊긴 잊는구만요~
어떻게~ 열무김치 함 담가서 적당히 익고 아삭한 맛에 열무비빔밥 함 잡사보심이 어떠실런지요?^^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