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주 그냥 집안서 카레향이 멈추질 않는다. 내 덕에^^ 무식하게 큰 카레가루를 사와 그냥 자주 해먹는다. 저번에 먹은 카레는 그냥저냥 야채만 넣어 만든지라 좀 심심한건 사실이였는데 완소 블로그 이웃들의 추천으로 버섯을 넣어보란 의견을 다수 들어 당장에 넣어봤다. 왜 지금껏 카레에 버섯 넣을 생각을 안했을꼬;; 새송이를 넣으면 더 맛있다 하는데 새송이 없음;;ㅋ 걍 남은 느타리버섯을 조언대로 바싹 구워 카레에 짬뽕해 냠냠~했다. 우왕ㅋ 역시나 고기가 없어 아쉬웠던 카레가 뭔가 다르긴 달랐다. 버섯의 식감이 고기를 씹을때의 식감과 비스꾸리해 뭐 과거 고기 좀 먹어줄때 먹었던 카레의 맛과 느낌을 받을 수가 있었다. 또, 카레와 완소 궁합이 있었으니 아래 사진으로~
흐헣ㅎ어허헝엉헐헝허허허허ㅠㅠ 버섯카레 맛있다.ㅠㅠ 처음이였다;; 왜 몰랐을까?;; 카레에 버섯을 넣을 수 있다는 사실을ㅋ 또 옆에 오이무침이 보이는가? 카레 한 수저 떠 먹고 몇 일전 만들어 놨던 오이무침이 살짝 삭아 맛이 제대로 들어 요거 몇 점 집어 먹으니 꺅~~~~~~~~~~!!!!! 눈물을 흘리며 밥을 먹었다. 정말 환상의 궁합이더군;; 소식을 하겠다던 다짐은 카레와 오이무침을 먹는 순간 무너져 버리고 다시 카레와 밥한덩이를 리필해와 계속 눈물을 흘리며 식사ㅠㅠ 메모지 꺼내 체크하세요 카레+오이무침=천국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