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제동이 자신의 트위터에 어제 극적 협상이 타결된 쌍용자동차 관련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더군다나 첫 날 개설한 자신의 트위터에 방송인으로써 좀 민감한 단문을 달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김씨는 이 단문에서 "반갑습니다 김제동입니다. 이란과 쌍용을 잊지 맙시다! 우리 모두가 약자가 될 수 있음을 잊지 맙시다"라는 글이다. 김제동은 일전에도 노 전 대통령 관련 서거 바로 다음날 노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고 시청 앞 노제때도 사회자가 되어 혹시 방송관련 압박을 받는게 아니냐는 팬들의 걱정을 한몸에 받기도 하였다. 100분토론에도 출연하는 등 이와같은 일련의 그의 행보로 보아 정치적인 색깔을 슬슬 드러내는게 아니냐는 지적도 이곳저곳에서 흘러나왔다.
  ▲ ⓒ 김제동 트위터

뭐 노 전 대통령 서거때도 알 수 있었듯 방송인? 연예인? 죄다 쉬쉬~하고 있을때 말과 행동이 먼저 앞서 공인으로써의 소신을 보여준 점 박수를 보내는 입장이다. 스스로 한 나라의 대통령이셨던 분에 대한 애정과 참여, 그리고 미디어법 관련 방송인으로써의 용기를 내어 정치적 발언을 소신있게 밝히는 부분은 그 어떤 방송인들 보다도 용기가 있어 보이고 개인적으로도 무한 애정이 가는 입장이였다. 그런데 걱정도 있는건 사실이다. 이번 쌍용문제는 아주 찔끔~ 쫌 선을 넘지 않았나 우려스러운 점도 있다. 지금껏 하던대로 약자들을 위한 소신있는 발언은 매우 나이스~하다.

하지만 쌍용발언은 좀;;;뭐랄까;;; 그저 맘은 아프지만 김제동 역시 같은 국민으로써 대기업과 그 기업에 속한 노동자들간 극적타결을 기원해 주고 같이 걱정해주며 타결소식에 그저 축하를 해주는 선이 그가 할 수 있는 최선책이거늘 지금 일을 놓고 있는 직원과 쌍용 덕에 망해버린 하청들 그리고 줄도산을 앞두고 있는 협력들의 노동자와 딸린 가족들 역시 생각해줬다면 이렇게 공인이 공개적으로 무조건적 공장 내 약자들 편만 든 모습은 분명 위에 말한 이들에겐 씁쓸함으로 다가올 듯 싶다. 갠적으로도 이번 쌍용을 보면서 참 애매모호 한게 많았다. 오죽하면 저럴까 싶기도 하지만 이내 또 만들어지는 또다른 약자들을 보면서 뭐가 옳은지 감을 놓친건 사실이다.

그래도 어제 극적으로 타결되어 어느정도 희망이 보인다 하니 천만 다행이다. 최악의 사태라며 뉴스에서 시나리오를 보여주는 순간 후;;; 이건 정말 아니였다. 정말 위험천만한 사태임에는 틀림없었다. 이게 방송인 김제동도 살짜쿵~ 기분 업되어 삘 받으셨는지는 모르겠지만, 이거 은근슬쩍 걱정이 앞선다. 안그래도 앞으로 압박 받겠네~ 어쩌네~ 말들이 많은데 계속되는 이런 행보로 정말 무슨 무언의 압박을 받지 않을까 걱정이다. 안그래도 요새 방송에서 잘 안보이던데;;; 약자들을 위해 소신있는 발언 참 고맙지만 본인도 좀 생각하자! 방송을 통해 더 넉넉해져 정말 서민과 약자들을 위한 방송인으로 거듭나는 그 날까지!! 본인도 좀 생각하자!!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