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역시 풀은 기본! 뭐에 싸먹나 고민하다 버섯볶음을 해봤다. 버섯중에 젤 맛난 느타리버섯을 가지고 양파와 당근만 채썰어 걍 볶아~ 채식하면서 바뀐 식습관 중에 하나! 반찬을 많이 먹지 않는다! 그냥 이렇게 쌈싸먹는 날은 반찬 하나면 끝이다. 그 좋아하는 김치 필요없다.
간장에 볶는게 하도 지겹고 질려서 오늘은 큰 맘 먹고 맛소금으로 간봤다. 시껍해서 좀 넣는다고 넣었지만 맹맹~하더이다. 더해진 조미료는 후추가 끝. 걍 요렇게 볶아 쌈에 밥과함께 넣어 토끼처럼 아그작~아그작~ 이젠 뭐 당연시하게 여겨지는 채식식단! 그저 딴 반찬 필요도 없고~ 아니 귀찮다고 해야 하는게 사실;; 어쩌다 반찬 두 가지를 만들면 그냥 그 날 밥상은 진수성찬이 되는 것이다.

몸무게는 여전히 채식 시작한 이후부터 8kg 감량한 상태 그대로고 피부는 눈에띄게 좋아지고 있다. 변상태는 그야말로 화장실서 항상 노다지를 캐고 있다. 넘 풀만 뜯다보니 잠시 성격이 예민해지는 후유증을 겪기도 했지만 지금은 말끔하게 나았고 성격이 그저 그냥 물렁 설렁~ 유~해지고 있다. 원래부터 위가 좋지 않았는데 채식 이후부터 위에 관한 통증이 전혀 없다. 채식!! 좀 짱인 듯!!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owr.tistory.com BlogIcon 하얀 비 2009.08.06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러다가 '쿠지의 채식 요리 가이드'를 발간하시는 건 아닌지....?
    전 오늘 스팸 한 통을 비워냈습니다. 참 짜더군요.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8.07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거 노렸음 이렇게 대충 휘갈기겠습니까?ㅋㅋㅋ 그럴 색악도 없을 뿐더러 혹, 이걸 잡고 뭐 해봅시다 하면 그곳이 정신나간 곳이겠죠.ㅋㅋㅋ 스팸;;;;; 그거 따끈한 밥에 ㅠㅠ 흐허헣어헝헝허헣 ㅠㅠ

  2. Favicon of https://lovelyjeony.tistory.com BlogIcon ♥LovelyJeony 2009.08.07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제가 젤 좋아하는 버섯류 중에서도 젤 좋아하는 느타리 버섯이군효!!
    저도 저렇게 깔끔하게 볶은것 정말정말 좋아합니다!!
    예전에 프랑스 왕실에서 다이어트 할때 많이 즐겨 먹었던 채소가 바로 느타리 버섯이래효~ㅎ

    전 좀 많이 먹어줘야한다능..=ㅂ=쿨럭;;

  3. vegan 2009.08.11 2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채식하고 나서 성격도 피부만큼이나 많이 부드러워졌어요..

    정말 채식요리책 내셔도 될 듯..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