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구 온난화 탓에 요새 벌들이 개체수가 급증해 도심속 주택가 까지 종종 출현해 피해를 주고 있다 한다. 특히, 서울의 경우 눈에 띄게 피해사례가 급증해 시급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하는 이 시점에!! 과거 벌에 관한 눈물없인 보고 들을 수 없는 슬픈 스토리가 있었으니 오늘 벌떼뉴스를 보며 갑자기 생각나 이렇게 소개한다. 지금까지 살면서 벌에 딱 두 번 쏘여봤다. 한 번은 군시절에 족구를 하고 있는데 벌 한마리가 정말 황당한 곳에 지가 날라와 날 쏘고 말았다. 그 위치가 어이없게도 손목에 차고 있는 손목시계 있지 않은가? 틈도 좁을 텐데 손목시계 밴드 속으로 비집고 들어가 지혼자 발광을 하다 톡~하고 쏜 것;; 그저 피식~한 해프닝 정도였다. 하지만 두번째는 거의 참사 수준이였다.
왠 뜬금없이 자전거가 보일까? 내 자전거다. 당시 호사스럽기 짝이 없는 이 고가의 자전거를 운동도 할 겸 또한 당시 자전거가 대세였던지라 구입하게 되었다. 역시 구입과 동시에 한강도 드나들며 열심히 라이딩을 즐겼던 기억이 생생하다. 하지만! 더 생생한 기억이 있었으니 바로 이 자전거와 벌에 관한 스토리다. 그날도 어김없이 이른아침 간편한 복장을 마치고 헬멧과 장갑 하나 양손에 끼고 한강시민공원 한바퀴 돌 목적으루다가 집을 나섰다. 솔직히 복장은 마치 해녀복을 연상시키는 전용 저지를 입는게 정석이지만 복장 모양새가 영~쑥스러워 그냥 간편하게 반바지와 반팔티셔츠로 준비를 마친 것!

그렇게 나와 설렁설렁 한강시민공원 입구까지 가던 찰나 대형참사가 벌어지고 만 것이다. 고수부지로 향하는 왕복 8차로 대로변 횡단보도의 신호등이 막 보행등으로 바뀌는 것이다. 이거 놓치면 오래 걸리는지라 패달을 힘차게 밟기 시작했다. 그렇게 횡단보도를 막 건너던중 저 앞에서 무엇인가 검은생명체가 나를 향해 돌진을 한다. 그리고 인간의 놀라운 육감을 경험하게 되었으니 그 짧은 순간에도 이런 생각이 스친다. 저 검정물체 왠지 불긴한 예감을 주기 그지없었다. 아니나 다를까 이 검정물체? 검정생명체?는 나를향해 맞짱을 뜰 기세로 내 눈앞까지 날라오다 내 티셔츠 속으로 날라 들어가 버린 것이다.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모르겠다. 저것이 의도적이였는지 아님 지도 비행하다 실수를 한건지는;; 하지만 녀석 좀 심하지 않은가? 지는 날 줄 아는 녀석이라면 좀 나를 피해줬어야 제 맛이 아닌가? 자! 이제 슬픈 스토리는 시작이 된다. 그렇게 괴생명체가 내 옷속에 들어간 순간 난 본능적으로다가 자전거를 멈춰 옆에 거의 집어던지다 싶이 내팽계쳤다. 하지만 이내 상체 가슴부위에 찌릿~한 통증이 느껴진다. 뭔가에 쏘였다. 으허허헣헣헐헝ㅠㅠ~어허러러ㅓ헝허 이!@#!@뭐야!@#!@헐@$아놔!!이 머꼬!@!!! 아무 생각이 없다 본능에 충실하자!! 난 티셔츠를 벗어 웃통을 깟고 막 빨간불로 변한 횡단보도 위에서 옷을 털며 쥐랄 불르스를 추기 시작했다.

아;;; 상상해보라ㅠㅠ 횡단보도 위에 머리에 헬멧을 쓴 왠 젊은 총각 하나가 갑작기 잘 타던 자전거를 집어던지더니 웃통을 까고 탈탈 털며;; 옷만 털었겠는가? 온몸을 털며 발광하다 또 죽기는 싫어 대체 뭔지 상황파악하기위해 쏘인 부분을 보고 있는데 운전자들과 출근중인 거리의 시민들은 내가 아마도 젖꼭지를 보는 듯한 인상을 받았을 터! 완전 생또라이가 따로 없었다. 그누가 내가 벌에 쏘인걸 알았겠으며~ 내 사연을 알아줄꼬~ 하지만 난 살아야 했다. 침이 보였다. 그제서야 경적소리가 들리기 시작했으며 아침부터 정신나간 사람은 빨리 횡단보도르 비워달라는 운전자들의 표정이 보이기 시작했다.

일단 정신차리고 역시 여전히 상의를 탈의한 상태서 물론 헬멧은 쓰고^^ 그 상태서 자전거를 끌고 나와 도로 한켠에 다시 집어 던져놓고 양 손톱을 이용 침을 빼내었다. 그리고 잠시 허탈감에 앉아 있다 나를 지켜보는 따가운 시선에 못이겨 다시 티셔츠를 입고 집으로 향했다. 물론 혹시나 싶어 응급실에서 주사 한 방은 맞은 후 그제서야 좀 안심이 되더이다. 이것이 바로 내가 벌에 쏘인 두번째 슬픈 스토리다. 지금이야 몇 년이 지나 그 때만 생각하면 지금도 그렇지만 혼자 배꼽이 빠질 정도로 웃곤 한다. 생각해보세요;; 횡단보도;; 헬멧;; 웃통;; 젖꼭지;; 쥐랄불르스;;ㅠㅠ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