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흐헝헝~풀들아ㅠㅠ 내 그동안 좀 심하긴 심했다능~ 뭐 이것저것 겹치고 놀러도 다녀오고 해서 채식에 좀 신경을 쓰지 못했는데;; 그래도 뭐 고기 안먹은게 다행이라능~ 다시 맘 다져잡고 오늘 장바구니 들고 대차게 야채들 대량구매 해줬다~ 운동 겸 해서 6km의 대장정을 도보로 다녀옴서 채식을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결심을 했다;;ㅠㅠ 그동안 반찬도 못만들어 은근슬쩍 손 놓으신 어무이가 뭔가를 바라는 눈빛+_+도 봤다능;;;
그리하여 오늘아침 시간 쪼개어 싱싱한 오이와 가지로 팍팍 무쳤다. 아 지금 사진으로 이렇게 보니 오이무침에 고추가루가 덜 들어간게 내 맘을 아프게 한다능~ 먹지 못하고 나왔는데 얼릉 들어가서 뜨끈한 밥에 맨 위에 풀에 싸서 무침녀석들을 냠냠 하고 싶다. 시장에서 하도 여러종류를 사와 지금은 뭘 샀는지 기억도 안난다;; 암튼 삘받으면 이것저것 사는게 문제! 아;; 또 산으로 간다;; 여튼!! 열심히 채식 할꺼라능~ㅋㅋ 그간 해산물 많이 먹은게 내심 맘에 걸려 있는데 다시 풀씹으며 잊을꺼라능~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rtwindow.tistory.com BlogIcon 예슈리 2009.08.05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시간을 쪼개서 뚝딱 저런 반찬도 만드시공. 역시 ~ ! ^^

    전 잘 하지도 못하고 어머니 해 주시는대로 얻어먹고 살지만, 혹 뭐라도 흉내내볼려고 한다치면 온 부엌을 초토화 시켜서 ^^;;

    저 통통한 가지, 맛있어 보이네요.
    여기 들를땐 뭐라도 요기를 하고 와야지 말이졍....ㅋㅋ

    • Favicon of https://koozistory.tistory.com BlogIcon koozijung 2009.08.06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으흐흐;; 저도 첨엔 간단한 반찬 하나 만드는데도 주방 초토화 시키곤 했습니다.ㅋ 좀 늘다보니 이젠 어느정도 요령도 생기고ㅋㅋ

  2. Favicon of https://pupil23.tistory.com BlogIcon 쏠트[S.S] 2009.08.05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이무침에는 그저 고춧가루가 팍팍 들어가야 제맛이죠!!!
    가지나물이 먹음직스러워 보이네요~

  3. Favicon of https://lowr.tistory.com BlogIcon 하얀 비 2009.08.06 0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심. 전 오늘 저녁에도 불고기를...풉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