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 휴가동안 꽤 들었던 말이다. 것도 꽤 있어 보임직한 DSLR을 든 친구나 친구의 친구들이 자주 이런 질문을 던졌다. 렌즈도 이따시만한 빠방한 렌즈를 끼워넣고 멋진 포즈로 사진촬영을 하는 것을 보면 뭐 가끔 부럽기도 했지만, 이내 맘속으론ㅋ '뭐 폰카가 있는데 뭘;;;'ㅋ 사실 디카는 두어번 사 본 적이 있다.

디카의 보급이 무뎠던 시절 당시 여자친구 학교 과에서 니콘디카를 공동구매 한다는 소식을 듣곤 내꺼까지 부탁해 그때당시 꽤 비싼 돈을 주고 구입했다. 그리곤 한 2주정도 썼나? 누군가가 냅다 들고 날라버렸다. 두번짼 디카 보급이 꽤 활발했던 시절 직접 남대문까지 찾아가 똑딱이 하나를 구입했다.
뭐 요건 내 부주의로 고장을 내버려 고칠봐에 하나 사는게 나을법한 수리비였기에 그냥 서랍에 짱박아 놓다 지금은 어딨는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세번째론 몇 개월 전 니콘체험단에 당첨이 되어 한 달 열심히 사용했더니 간만 뵈어주고 도로 회수해 가더이다. 그리곤 지금! 난 그냥 똑딱이도 아닌 폰카에 만족하고 있다. 해수욕장서 맘놓고 찍지도 못하는게 폰카가 창피해서도 아니다. 괜히 몰카를 찍는다는 오해를 받을까봐 사람 많은 방향 말곤 한적한 풍경을 담아오는데 그런 내 꼬라지가 측은(?)해 보였는지 친구의 친구 한 명이 내게 DSLR을 건내며 사진 좀 찍어보라 권한다.ㅋ 우왕ㅋ굳ㅋ 멋지긴 멋지더라.ㅋㅋㅋㅋ 뭔 놈에 버튼이 이리도 많은지;; 또 어떻게 잡고 찍어야 하는지 어리버리 하니 찍는 방법과 간략하게나마 모드 설명과 줌 사용법을 알려준후 내게 건내주어 아주 대놓고 신나게 찍어봤다. 음;;; DSLR이 요런 맛이 있군;;;으흐흐
가끔 지르고 싶은 유혹도 있는건 사실이다. 똑딱이는 어느정도 써봤고 나름 하이엔드급이라 하여 체험단으로 뽑혔던 카메라 니콘 P90역시 한 달간 신나게 써봤고 대세가 DSLR이니 만큼 한 번 질러? 했지만 아직은 내겐 솔직히 호사스럽기 짝이 없다. 블로그를 자주 방문해 주는 벗 한명은 이런 말을 한다. "그래 그래 다 좋은데 좀 제대로 보임직한 사진 좀 감상하게 똑딱이라도 하나 사라"ㅋ 솔직히 맞는 말이다. 블로그가 남몰래 쓰는 일기장이 아닌 적어도 남에게 보여주는 공간이니 만큼 어느정도 사실적으로 보여주는 것 또한 예의일지 모른다. 또한 채식이다 뭐다 하여 음식사진을 꽤 올리곤 하는데ㅋ 보는사람은 둘째치고 찍는 나조차도 어느정도 무리가 있긴 하다.
허나;;; 아직은 아니지싶다.^^ 뭐 아직 카메라도 잘 모르고;;; 하긴 첨부터 제대로 아는 사람이 어딨겠냐만은 그냥 남들 다 산다고 괜히 따라 샀다가 그냥저냥 썩히고 싶진 않고 정말! 정말!! 필요할때 하나쯤 질러줄 생각은 있다. 솔직히 여행가서는 불편하긴 불편하더만;; 뭔가 가득 담아오고 싶지만 요놈의 폰카 능력으론 무리수가 따른다. 그래도 누군가가 DSLR을 빌려줘 나름 신나게 찍고 돌아왔다. 거 촌티 하나 내자면ㅋ 데쎄랄 찍을때 나는 소리! 인공적으로 만든 소리가 아닌 기계 안에서 미묘하게 들리는 찰칵~찰칵~ 셔터음이 너무도 매력적이다;;ㅋㅋ

"디카 없어요? 디카 왜 안사세요?" 담부터 이런 질문을 받는다면 머쓱한 웃음보단 "뭐 사야지요~" 내지는 "아직은 필요없네요"란 답변을 자신있게 해야겠다. 아! 물론 정말 답답하고 성질나면 그저 들고 다니기 편한 똑딱이 하나를 새거 아닌^^ 중고로 질러줄 생각은 있다. 이번 휴가를 다녀오면서 눈에 확 띄게 보여진게 있으니 정말 DSLR풍년이더라. 각자 하나씩 손에 혹은 목이나 어깨에 걸고 다니는걸 보면서 정말 DSLR 대세임을 느꼈다. 그리고 꼭 DSLR은 아니더라도 컴팩트디카를 저마다 하나씩은 꼭 가지고 있었다. 폰카들고 좋다고 풍경 찍는건 나 하나더이다.ㅋㅋ 뭐가 옳은건지는 아직 모르겠지만, 분명한건 사진을 찍고 나혼자 보는게 아니고 여러사람이 즐겁게 공유 할 수 있는 매개체이기에 DSLR이던 똑딱이던 저마다 손에 하나씩 들고 다니는게 흐뭇하게 보이는건 사실이다. 대신;; 여름철 해수욕장서 이상한 용도로 쓰시는 분들은 빼고^^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