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주말이 또다시 찾아왔다. 역시나 다를까 술약속은 어김없이 생기고;; 건강 챙기려 채식을 시작했더니 술때문에 도로묵 될 듯;; 꾸물꾸물 비도 올랑말랑 하기에 울 동네로 오면 내가 쏜다~는 말에 이럴땐 어김없이 시간들은 칼같이 지켜대며 울동네로 집결! 여기엔 비밀이 하나 숨어 있었으니ㅋ

뭐 매번 모이던 장소에 가면 고기 먹을꺼 뻔하다. 그럼 역시나 난 풀 잡고 깨작깨작 거릴거고 차라리 울동네 잘 아는 단골집 바로 쭈꾸미집이 최적이지 싶었다. 덕분에 나 역시 쭈꾸미 몇 점 집어 먹고~ 이 집의 장점이 풀반찬이 주로 나오는지라 1석2조 뭐 요런?;;;;
아~ 이 집 쭈꾸미 참 맛있는데;; 2~3번 집어 먹었나;; 역시나 두부반찬만 내앞에 찜해 놓고 무한두부쌈 크리;; 역시나 예상대로 갖가지 풀반찬들이 많아 부담도 없었고 혼자 육류를 못먹어 삐칠만한 일도 없었다. 여기에 주인 사장님이 너 오늘 왜 깨작깨작 대냐는 말에 한 달 전부터 채식에 들어갔습니다~ 라고 말하니 "허허~잘 생각했네"하시며 바로 파전 하나를 붙여주는게 아닌가;;; 역시 단골집의 매력이 바로 이런것이라능~ㅋㅋ
으하하;;; 주인공이 쭈꾸미에서 파전으로 급변경 되는 순간이구나~ 주인장의 배려로 고기와 해산물을 빼고 야채들로만 만들어주신 파전!! 아무도 젓가락 못대게 하며 혼자만 먹을거라고 욕심부리는 것도 잠시! 벗들을 위해 한 장 더 파전을 붙여오는 감동의 순간!!ㅠㅠ 이 식당 격하게 사랑하지 않을 수 가 없다능;;; 계속 이어지는 폭풍감동;; 따로 짱박아 두셨다며 이름모를 쌈들을 내어 주신다. 채식을 하면서 좀 지칠때가 있는데 가끔 식당 주인들의 배려 덕에 나름 용기가 나는 듯~^^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