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저번주 두부,콩까스,베지킨,콩국수,콩비지찌개 등 콩과 격하게 친해졌다. 그 중 아무것도 조미를 하지 않은 콩국수가 결정타였을까;; 콩;; 얘 질렸다;; 이젠 뭐랑 친해지나 생각하다 버섯으로 결정! 어제 저녁 몇 가지 버섯을 종류별로 사고 오늘아침 역시나 하던데로 반찬 한가지 만들어 아침 든든히 한 끼 해결하고 튀어 나왔다. 매일아침 반찬을 꼭 한가지는 만드는 이유가 아침식사도 있지만 내 살다살다 도시락을 싸가지고 다닌다는 것이다. 처음엔 영~어색했는데 하다보니 뭐 그럭저럭 견딜만 하다. 뭣보다도 이제 식당들 특히, 백반 및 분식을 주로 하는 식당들의 조미료 맛을 이젠 견디지 못하겠는 것! 차라리 내가 만들어 편하게 도시락 식사를 하는게 맘 편하다. 주변서 웃긴 웃는다. 미..미치셨나;; 하는 눈빛들+_+
이제 야채를 가지고 하는 볶음류의 반찬은 아침 세수하고도 정신이 비몽사몽 하는데도 눈감고 뚝딱 만든다. 아침을 먹으려 만들었다기 보단 도시락을 위해;; 여튼저튼 오늘은 느타리버섯 볶음이다. 뭐 역시나 눈에 보이는 이것저것 대충 넣고 소금,후추간 끝이다. 지금와서 생각해보니 엄마들 우리 어릴적 매일같이 도시락을 싸줬는데 이거 보통일 아니다. 가끔가다 5천원 혹은 만원 쥐어주며 알아서 해결해라~ 십분 이해가 간다.ㅋㅋ 얼마나 귀찮으셨을꼬;;

콩이 질리면 버섯으로~ 또, 버섯이 질리면 다시 야채들로~ 또 야채들 질리면 다시 콩으로~ 이렇게 무한싸이클 돌릴 예정이다. 아침과 점심이야 느타리로 해결봤다만 저녁엔 송이버섯을 구워 먹거나, 근사하게 버섯전골로 때려주리라;; 술약속만 없다면;; 아!! 내 호들갑 덕인가;; 우리 온가족이 채식으로 돌아섰다. 한사람이 식습관 바꿔버리니 줄줄이 따라오는 눈치다. 애가 살짝 성격이 바뀌어가는게 눈치로 보이는지 상당히 긍정적으로들 생각중이다. 이러다 온집안 조용하기만 할 듯;;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07.22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섯 좋지요..
    무도 좋들듯...무나물이나 무 생채나..
    혹시...

    콩나물 어떠우? ㅎㄷㄷㄷ ~

  2. 아가곰 2009.07.22 15: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요즘 양파에 꽂혔어요.
    양파를 대충 썰어 간장과 후추 넣고 걍 볶아서 반찬으로 먹고 있어요 ㅎㅎ

  3. Favicon of https://pupil23.tistory.com BlogIcon 쏠트[S.S] 2009.07.22 1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섯 볶아 먹으면 맛있지요~ㅎ
    버섯 포함해서 갖가지 나물 넣고 김가루 솔솔 뿌린 후, 참기름 넣어서 비벼 먹고 싶네요.
    아 점심 먹은 게 체했는지 배는 안 고픈데 요거 보니깐 자꾸 먹고 싶어지네요..ㅜㅜ

  4. Favicon of https://rainday4u.tistory.com BlogIcon 삼킨태양 2009.07.23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그렇군요. 저희 가족은 따라오질 않네요. ^^
    그나마 고기는 구입을 안한지 오래되었지만 생선과 흰쌀밥은 끊기 힘든가봐요 ㅋ
    와우! 맛있겠습니다 ㅠ

  5. Favicon of https://lovelyjeony.tistory.com BlogIcon ♥LovelyJeony 2009.07.23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이버섯 구워서 참기름+소금+후추장에 찍어먹으면..왠지 삼겹살 먹는거 가타서 맛있어효!ㅎㅎ
    요즘 새송이버섯 댑따큰거 4송이 들어있는거 2봉지씩 묶어서-
    마트에서 1200원 막..이러던데.ㅎㅎ

    전 그거 막 2묶음씩 사와서 이틀이면 먹어치우고 그래효.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