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야구소식에 엉뚱하면서 재미있고 좀 씁쓸함이 종합세트로 섞여 있는 소식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국내 프로야구 역사상 2만 번째 홈런볼을 차지하려 관중들 사이에서 난투극이 벌어졌다는 소식입니다. 어제, 1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한화의 경기장은 프로야구 역사상 2만 번째 홈런이 탄생하는 역사적인 장소였습니다. 프로야구 출범 28년 만에 있는 뜻깊은 역사적인 이 현장에 상의까지 벗어 재끼며 주먹질 등 난투극이 역사적으로(?) 벌어졌다고 합니다. 8회초 한화의 연경흠 선수가 2만 번째 홈런볼을 터뜨렸습니다. 한화 선수들과 코칭스텦은 물론, 롯데의 선수와 코칭스텦들 그리고 양팀을 응원하는 관중들 모두 축하를 해 줘야 할때 외야에서는 뜻밖의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바로 LCD TV와 제주도 여행권 경품이 걸린 이 2만호 홈런볼을 차지하기 위해 불상사가 벌어지고 만것입니다. 홈런볼을 가지고 옥신각신 하는 모습은 어느정도 재미있고 이해가 가는 부분이지만, 공을 차지하기 위해 몸싸움을 시작으로 주먹질이 오고 가며 급기얀 상의까지 벗어젖히며 폭력을 행사하는 모습이 주변인들은 물론이고 야구를 시청하는 시청자와 야구팬에게 까지 공개가 되어버린 사건입니다. 당시 이 경기는 Xport가 중계를 하고 있었고, 엑스포츠 또한 역사적인 장면을 기록하려 하다 뜻밖의 난투극을 중계해버리고 말았습니다. 이들은 방송이 계속 나가는 사이에도 주변분들이 만류를 했지만 전혀 소용이 없었습니다.

◀ ⓒ Xport '당시상황 중계화면'
야구를 굉장히 사랑하는 팬으로써, 정말 부끄럽고 얼굴 화끈거리며 손발이 오그라드는 소식입니다.ㅋ 또 야구사랑 본고장인 부산에서 이러한 일이 벌어졌다는게 더 씁쓸하기만 합니다. 3만호 홈런땐 보호장구 착용하고 야구장 가야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ㅋ 저 역시 홈런볼은 아니더라도 파울볼을 잡아 본 적이 있습니다. 잠실구장에 관전을 갔다가 뜻밖의 파울볼이 제게 날아와 야구공을 들고 집에 온 날이 기억나는군요. 저 파울볼을 잡을 당시에도 위엣분과 좀 옥신각신 했지만 제가 더 유리한 위치에 있어 냉큼 잡아버렸죠.

2만호의 영광을 소장하고자 저럴수 밖에 없었다 해도 욕먹을 판에 경품까지 노리고 저정도로 하지 않았나 의심이 들만한 이번 사건을 보면서 야구팬들은 좀 반성을 해야하지 않나 생각을 해봅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입장할 수 있는 야구장에서 공 하나 차지하기 위해 주먹질이 오고가며 난투극이 벌어진 상황을 보며 어린 아이들이 어떤 생각을 했을까요;; 결국엔 누가 차지했는지 모르겠지만, 쉽게 공개하기도, 선뜻 옥션같은 곳에 경매를 붙이지도 못할 상황인듯 싶습니다. 그저 소중하게 간직하는 방법밖에.. 오늘쯤은 얼굴 화끈거리시겠죠?^^ 그냥 경품으로 과자 홈런볼을 100박스 줬음 저정도였을까? 생각이 듭니다.^^

덧 : 일부 몇몇 분들이 지역감정을 유발하는 댓글을 달아주시고 계십니다. 이런 댓글 부득이하게 삭제한 점
      양해를 부탁드리며 지나친 반말과 욕설이 섞인 댓글 자제를 부탁합니다. 욕설이 들어간 댓글은 무조건
      삭제겠습니다.     -2009.7.17 pm6:40 koozistory-

덧 : 오늘 댓글중에 아래와 같은 내용의 댓글을 받았습니다. 정작 홈런볼의 주인공은 다른 사람이였으며 공
      을 주운분이 아닌 주변분들의 다툼이였다고 하는군요. 언론이나, 당시 중계방송 화면이나 제 글의 본문
      내용처럼 전해졌는데 사실이 아닌가 봅니다. 그리고 아직까지 그 홈런볼은 경매에 붙여진 적이 없다고
      도 합니다. 잘못된 내용을 전달하게 되어 죄송함을 전해 봅니다.
    -2009.7.22 koozistory-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