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돌 그룹의 멤버들이 학교 중퇴 내지는 진학을 포기하는 일이 비일비재하게 셩겨나고 있습니다. 이미 빅뱅의 대성과 승리가 가수활동을 위해 자퇴를 했고, 얼마전엔 미국 시장에 데뷔한 원더걸스의 두 고등학생 멤버 소희와 선미도 그러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2NE1의 막내 공민지 양이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가수 활동에 전념하겠다며 고등학교 진학을 포기했다고 밝혔습니다. 과거에는 가수 서태지나 배우 정우성 등이 꿈을 위해 진학을 포기하거나, 고교를 중퇴한 경우가 있었지요. 이는 결코 연예계에 있어 일반적인 사례는 아니였습니다. 하지만, 요즘들어 특히, 가수들 아이돌 그룹들의 진학포기가 유행처럼 번질 기미를 보이고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어떤 분야에 있어 학벌파괴가 긍정적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건 특수성이 있는 연예계의 이야기가 아닐까요?

요즘들어 뉴스 등을 접해보면 학벌보단 실력과 능력으로 성공하고 싶다는 10~20대들의 이야기들을 듣습니다. 어떻게 들으면 대견스럽지만 서도 이러한 점들은 우리 사회와 문화의 고질병이자 넘어야 할 큰 산처럼 보이는 것도 사실입니다. 인성과 사회성을 길러야 할 이 중요한 시기에 왜 우리 청소년들은 이런 생각을 가지게 되었을까요? 사회와 문화의 문제도 있지만, 전 연예기획사와 연예인 특히, 아이돌 그룹들도 한 몫을 하고 있다고 봅니다. 그들의 꿈을 위해 어쩔수 없는 학업포기는 어느정도 이해가 가는 부분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 어느 세대보다도 직접적인 영향력을 미칠 10대들에게 과연 어떻게 받아들여 질까 걱정이 앞섭니다.

물론, 이들 아이돌 그룹들의 기획사에서는 중도 포기한 학업을 검정고시 등으로 전폭적인 지원을 해주겠다고 밝힙니다. 이거야 뭐 든든한 기획사가 있기에 가능한 일이고 오늘도 혹시 있을지도 모를 한 명이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지금 행해지고 있는 연예인들처럼 학업을 포기하는 학생이 발생한다면 이 학생을 누가 지원해 줄 것이며, 누가 돌봐줄까요? 또, 연예인이 되고 싶어 무작정 학업을 포기하고 연예인의 꿈을 이루려는 학생을 누가 돌볼까요? 또, 다른분야지만 학업을 포기하고 성공하는 연예인들을 보며 따라할 학생들을 누가 지원해줄까요? 연예인들은 외적은 트랜드를 창출해 내기도 하지만 내적인 트랜드도 만들어 냅니다.

트랜드로 번져버린 지금 학업을 포기하는 그들의 우상! 연예인들에 자극받아 학업을 포기하는 학생들이 하나,둘 나올까 걱정이 앞섭니다. 제가 너무 호들갑 떠는 것일까요?^^ 글쎄요;; 제 입장에서는 솔직하게 말해 지금 학업을 포기하는 연예인들 바람직하게 보이지 않습니다. 이 점을 더 들여다보면 그저 학업을 가지고 하나의 홍보효과를 누리려는 모습이 아닌가 비춰지기도 합니다. 그들의 이익과 발전을 위해 여러 어린 학생들이 접하는 뉴스 등을 통해 홍보를 하고 또 그 홍보에 자극 받아 위에말한 혹시라도 학업을 포기할 학생들이 속출하지 않을까 하는 노파심에 반대의 의견을 적어 봤습니다. 학생여러분들? 딴세상 돈잔치에 현혹되지 마시고 열심히 공부하시기를^^

- 공사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