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피할수 없는 주말 술약속! 어김없이 찾아오죠. 채식을 선언한 사람들에게 이럴수도 저럴수도 없는 기간이 바로 주말입니다. 나가면 기본이 고기와 술일테고, 그렇다고 안나가자니 방구석서 방바닥만 박박~긁어댈테고;; 일단 나가는 봤는데 역시나 뭘 먹을지 정할때는 이번에도 신경이 곤두서버립니다. 역시나 고기를 외치는 사람들! 이번에야 말로 정말 적극적으로 반대의사를 표했습니다. 차라리 해산물을 먹자라고 말이지요. 나름 나를위해 꼼수를 썼으니 생선회야 하루전에 먹었고 무심코 내뱉은척 간절했던 그 한마디 "조개구이 어때?";;; 다행히 "콜"을 외칩니다. 휴~;;;;;
아~ 정말 먹음직 하군요. 실은 조개구이를 먹으러 들어갔지만, 날씨가 하도 덥고 숯불에 데이기 싫어 차라리 조개찜으로 시켰습니다. 하지만 이녀석이 구이보다 더 맛있어 보이더군요. 하.지.만!! 요새 너무 어폐류를 먹는다 생각한 저는 젓가락을 놓고 말았습니다. 뭐 이정도쯤 먹어줘도 되겠지만, 요새들어 너무 해산물에 맛이 들리는 듯한 느낌입니다. 더군다나 찜 안에 들어가 있는 삶은계란은 또 어찌나 땡기던지ㅠㅠ 여튼! 이러다 채소를 멀리할꺼 같아 그냥 참아보기로 했습니다. 더 그랬던 이유는 바로 제 앞에 가져다준 오늘의 주인공! 콩나물과 미나리 등 야채들을 맛있게 버무려 무쳐나온 야채무침(?)
바로 요녀석 입니다. 다른집과 같이 그냥 조개찜만 떨렁~나왔더라면 전 그냥 깡소주 마실뻔 봤습니다. 다행히 이집은 독특하게도 조개찜과 함께 갖가지 채소들을 매콤달콤하게 무쳐 조개찜과 같이 곁들여 먹으라고 요런걸 준비해주네요?^^ 덕분에 조개만 바라보며 침만 쥘쥘~흘리지 않아 너무도 좋았습니다. 이것 이외에도 찬거리로 나온 반찬들이 죄다 야채로 이루어져 남들 조개로 배불리 먹을때 저 역시 배를 뚜들기며 즐거운 술자리를 할 수가 있었습니다. 이런 식당들이 많아져야 저같은 풀족들에게도 남들처럼 외식을 하는 즐거움이 배로 작용할텐데 말이지요;;;^^

- 공사중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07.12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남은 해물찜에 오늘 밥넣어서 들기름넣고 자작자작
    뽁아먹었다는..
    요즘 해물이 땡기네요..ㅎㅎ

  2. Favicon of https://lovelyjeony.tistory.com BlogIcon ♥LovelyJeony 2009.07.13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콩나물야채무침 맛있어보이는데효!!
    쿠지님의 의지가 너무 '참잘했어요' 감이므로 약속한데로 채식치킨 보내드리겠나이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