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너무 힘이 듭니다. 무더워진 날씨 탓이며 계속 진행중인 채식까지 겹체 체력은 최악이요, 몸은 매일같이 천근만근 입니다. 급기얀 몸둥아리 곳곳서 오류(?)를 일으키기 시작합니다. 현재 가장 고통스러운 부분은 채식마저 제대로 섭취할 수 없게 입천장에 물집 네곳이 발생했습니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아무것도 섭취할 수가 없습니다. 그저 말랑한 두부만 으깨 먹고 있습니다.ㅠㅠ 으깨 먹는 것도 아니지요. 그저 꿀떡 삼키는 수준입니다.^^ 이러다 사람 죽을 수 있다 생각하에;;ㅋ 어제 친구를 불러 고기는 절대 먹을 수 없으므로 몸살나 누워버린 소도 벌떡 일으켜 버렸다는 낙지, 산낙지를 먹으러 갔습니다. 드디어 100%채식이 깨어지는 순간입니다만, 정말 버틸 수가 없더군요.
산낙지가 나오자마자 소금장에도 찍지 않고 꼬물거리는 녀석을 마구마구 입속에 집어 넣으니 친구가 무섭게 쳐다보던 기억이 납니다.^^ 그냥 미친듯이 입속에 넣고 오물오물 씹어 재꼈습니다. 아;; 인간의 본성 몸이 원하던 본능! 아무리 제 몸이지만 무섭더군요.ㅋ 한접시가 금방 비워가자 또한번 주문을 하고 또다시 미친듯이 낙지를 먹었습니다. 그리고 식사를 하기위해 연포탕을 시켰습니다. 너무 먹어도 쥐약같아 채소와 국물 위주로 그렇게 식사를 마쳤습니다.

정확히 10일째에 무너지는 순간입니다. 뭐 이걸 무너졌다 표현하기도 그렇습니다만, 몸이 너무도 허했습니다. 위에 언급했듯 이러다 죽겠다(?);; 그렇게 미친듯이 먹었던 낙지 덕일까요? 오늘 일어나니 몸에 기운이 좀 도는 것입니다. 역시! 매번 매일같이 먹었던 고기와 보양식을 먹을땐 느끼지 못한거지만, 채식을 하다 몸에 좋다는 녀석을 한 끼니 좀 먹었다고 몸이 이렇게 달라지는걸 보며 인간의 몸에 대해 그저 놀라울 뿐입니다.

어제도 느꼈지만 너무 강박관념을 가지고 채식에 들어간다면 오히려 부작용을 얻을 수 있다 생각합니다. 정말 100% 채식하는 분들 존경스럽고, 특히 산골에 계시는 스님들;;;; 차..찬양합니다;; 근데;; 스님에게 찬양(?) 험;;또 정신줄 놓기 시작하네요! 여튼!! 제 이웃블로거 분들 중에도 채식을 하고 계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 분들도 너무 강박관념 갖지 마시고 가끔은 낙지와 같은 보양 개념으루다가 해산물도 좀 섭취하시길 바래 봅니다. 근데 거참;; 정말 희한하네요. 낙지 몇마리 먹었다고 이렇게 몸이 달라질까요? 하긴;; 소도 일으켰다니....

- 공사중 -